티스토리 뷰

[공작] 북한에서 스파이를 하다 다친 흑금성, 한국에서 치료 후 보험금 청구가 가능할까?

보험/보험 사례 2018.08.16 09:00


정보사 소령 출신의 박석영은 안기부로 스카우트 되어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을 가진 스파이가 됩니다. 북위 고위층 내부로 잠입해 북핵의 실체를 알아내는 일을 하게 된 그는 대북사업가로 위장해 북측 고위 간부 리명운에게 접근하는데 성공합니다. 


대외적으로는 북의 무역을 돕는 일을 하며 직접 북으로 가게 된 박석영은 북한 권력층의 신뢰를 얻게 되는데요. 선거를 앞두고 남과 북의 수뇌부가 은밀한 거래를 하면서 정체를 들킬 위기에 처하고 맙니다. 천신만고 끝에 북에서 남으로 넘어온 뒤 병원에서 다친 몸을 치료한 박석영. 북한에서 스파이를 하다 다친 흑금성(박석영)은 한국에서 치료 후 보험금을 받을 수 있을까요?








김민지

댓글쓰기 폼
: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