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언신탁

혼자 남겨질 손자를 위해 아낌없이 주는 할머니의 장애인 신탁 활용 방법 ▶장애인 손자가 걱정되는 할머니, 해결 방안은? 서울시 용산구에 거주하고 있는 이재민(53세, 가명)씨는 슬하에 딸과 아들, 2명의 자녀를 둔 평범한 가장입니다. 두 자녀 중 둘째인 아들(16세)은 장애(지적 장애 3급)가 있어 현재 특수 학교에 다니고 있는데요. 이재민 씨 부부는 아들을 볼 때마다 마음이 너무나 아픕니다. 혼자서는 간단한 식료품도 구입하지 못하고 보조자 없이는 대중교통도 이용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부모가 살아 있을 때는 어떻게든 아이를 보살필 수 있겠지만 혹시라도 아이보다 먼저 먼 길을 가게 될 일이 걱정스럽습니다. 이 아이를 과연 누가 돌봐 줄 것이며 아이가 커가면서 필요한 생활비는 어떻게 마련할 것인가를 생각하면 막막하기 그지없습니다. 그런 아들과 손자를 안타깝게 여긴 이재민 씨의.. 2018. 10. 12. 더보기
일본의 고령화 시대에 대응한 자산관리 신탁상품 이야기 우리나라는 2018년이면 65세 이상 노인이 전체인구의 12% 이상인 본격적인 고령화 사회에 진입이 예상되고, 2026년에는 무려 20%이상인 초고령화 사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하는데요. 시간이 지날수록 인구의 고령화는 심각한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일본도 마찬가지로 베이비붐 세대가 고령화되고, 이들이 은퇴하면서 65세 이상 고령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요. 그 결과 2012년 말, 65세 이상 고령 인구가 3,032만 명에 이르러 일본 총인구(1억 2,761만명)의 23.8%를 차지하였고 2050년에는 고령인구 비율이 총인구의 38.8%에 이를 전망입니다. 고령화가 지속됨에 따라 인구의 고령화에 따른 국민들의 자산관리 방식도 점점 변화하고 있습니다. 메이지유신을 통해 미국의 문물을 .. 2015. 1. 28. 더보기
상속설계가 가능한 유언대용신탁 알아볼까? 최근 영화계에서는 작은 영화 한 편이 돌풍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바로 다큐멘터리 영화 가 그 주인공인데요. 톱스타도, 스타 감독도 없는 이 영화가 355만 관객을 돌파하며 다양성 영화 부문에서 흥행 1위를 달성했습니다. 2014년에 개봉한 수많은 영화 중 당연히 주목받아야 할 작품이죠. 이 영화는 76년 연인 노부부의 사랑과 이별을 그리고 있습니다. 극 중 할아버지의 말처럼 ‘사람의 인생은 꽃과 같아서 결국은 시들어 버리고 만다’는 한마디는 누구나 언젠가는 직면할 죽음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게 합니다. 실제로 우리나라는 인구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부유한 고연령층 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죽음을 직시하면서 효과적인 유산분배를 돕는 유언관련 금융상품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증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2015. 1. 2. 더보기
유산 다툼, 유언신탁으로 해결 하세요! 현재 우리나라 100가구 중 약 15가구가 상속 문제로 법원을 찾는다고 합니다. 2013년도에 사망한 사람의 수는 약 26만명(통계청 통계)인데, 그 해 상속에 관한 재판은 3만5천여건(대법원 통계)이었죠. 여기에 부모가 누구인지 확인하는 재판 4,943건, 유언에 관한 사건 262건을 더하면 결국 사망한 사람의 약 7명중 1명의 가족들이 법으로 죽음 이후의 문제를 해결하고 있는 셈인데요. 2004년부터 2011년까지 사망자 수는 평균 25만명 내외였지만, 상속에 관한 사건은 2004년 21,709건에서 매년 약 2~3천여 건씩 꾸준히 늘고 있어요. 한 사람의 죽음이 유가족들에게 재산(혹은 빚)뿐만 아니라 갈등과 상처를 남기고, 남겨진 가족들은 이 갈등을 ‘법대로’ 해결하려는 경향이 늘고 있다는 말인데 .. 2014. 11. 20.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