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바둑 꿈나무들의 도전! 제 18회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국수전

한화생명/회사소식 2018.06.27 09:00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이 6월 9일(토)부터 7월 8일(일)까지 지역 예선을 거쳐, 7월 25일(수) 한화생명 본사(63빌딩)에서 본선 대국이 열립니다. 18회를 맞은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은 바둑 꿈나무들이 프로 바둑 기사로 성장하는 밑거름이 되어주는 세계 최대 규모의 어린이 바둑 대회로, 매년 1만 명 이상의 어린이들이 참가하는 행사입니다.



▶제 18회를 맞이한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


올해 역시 한국을 비롯한 일본, 중국, 루마니아, 러시아 등 총 9개국의 어린이들이 참가해 실력을 겨룰 예정입니다. 국수부 우승자에게는 바둑영재 장학금 1,000만 원과 국수패 및 아마 5단증이 수여되며 부문별 수상자에게는 장학금 및 상패가 수여됩니다. 또한 2천 4백여 명의 지역 예선 성적 우수자 에게는 상장과 부상을, 참가자 전원에게는 63아쿠아플라넷/ 전망대 관람권과 롤케이크 등을 선물할 예정입니다.

 



▶한국 바둑의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어린이 바둑 기사들!


한화생명배 17년 누적 출전자 수는 19만 5,354명에 달하는데요. 그 과정에서 나현, 신진서, 이동훈, 변상일, 신민준 등 30명의 기라성 같은 프로 기사들이 배출되었습니다. “2000년 이후 웬만한 유망주는 모두 이 대회를 거쳤다고 보면 된다”(광주시 바둑협회 정찬근 전무이사)는 말은 과장이 아닐 정도이죠.


국제 무대서의 성적도 무섭습니다. 5회 대회 챔프 당이 페이와 10회 대회 우승자 신진서는 2016년 11월 제21회 LG배 8강전에서 맞붙었고, 승자 당이 페이가 결국 세계 제패에 성공했습니다. 신진서는 지난 5월 18일 국내 최대 타이틀의 주인이 되었습니다. 제23기 GS칼텍스배 결승 5번기에서 전설 이세돌 9단을 3승 2패로 따돌리고 2015년 본격 기전 첫 우승 후 2년 반 만에 정상을 회복했습니다. ‘한국 바둑의 미래’가 된 신진서 9단의 다음 종착지는 세계대회 타이틀입니다.


세계 바둑사(史)와 스포츠 역사를 통틀어 이런 퍼포먼스는 처음 봅니다. 역대 임금들이 한자리에 모여 왕조(王朝)의 영광과 애환을 함께 나누는 모습이라니! 기존 바둑대회의 모습은 종일 마주 앉아 눈길 피한 채 승패 확인한 뒤, 무표정한 얼굴로 총총걸음 사라졌습니다. ‘자신’과 ‘승부’만 존재하는 기전들이 수십 년 연륜만 내세우며 군림해왔죠.



▶감동을 전한 바둑 기념패


기념패(牌)는 클럽 멤버들의 누선(淚腺)을 제대로 저격했습니다. 자신의 바둑 인생에서 절정의 순간을 사진과 기보로 재현해 큰 감동을 안겨주었죠. 꿈같은 순간을 공유하며 모두 혈맹 동지가 됐습니다. 모두의 사인을 담은 기반(碁盤)은 소중한 유물로 남았습니다. 바둑계와 한화가 만난 지 17년. 새 역사의 첫 삽을 뜨는 모습을 20만 명이라는 역대 참가자가 증언했습니다.

 


 

챔피언스 클럽은 두 개의 바퀴로 굴러갑니다. 하나는 ‘챔피언스 리그’이고, 또 하나는 ‘명예의 전당’입니다. 유럽 축구 챔피언스리그는 63년이나 된 최고 팀들의 경연장이지만 선수 간 우정을 추구하지는 않습니다. 다섯 번이나 우승한 구단이 트로피 빅 이어(Big Ear)를 영구 소장할 뿐 다른 어떤 기념품도 안 보입니다. 명예의 전당은 최고 기량 선수들의 흉상(胸像)을 동판으로 제작하는 멋을 자랑하지만 한자리에 모여 추억하는 ‘홈커밍’ 무대는 없습니다. 이를 통해 보면, ‘씨줄’과 ‘날줄’을 모두 가져다 한화 챔피언스 클럽을 엮었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바둑 하는 소년들의 영원한 꿈은 프로가 되는 것입니다.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 역대 우승자 16명 중 13이 벌써 그 꿈을 이뤘습니다. 비(非) 우승자를 포함하면 30명에 이릅니다. 외국인 우승자도 2명이 나왔고, 성인대회 챔프도 배출됐습니다.  


어느새 어린이 바둑계의 복주머니가 된 한화생명배. 올해는 또 어떤 꿈과 감동 스토리를 쏟아낼지 기대가 모이고 있습니다.


댓글쓰기 폼
: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