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생각의 크기를 키워주는 한화생명 제 18회 세계 어린이 국수전

한화생명/회사소식 2018.08.09 09:00


한화생명이 무려 18년 동안 개최해 온 대회가 있습니다. 바로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인데요. 단일 어린이 바둑대회로는 세계 최대 규모, 수많은 프로기사를 배출한 전통 있는 대회로 사랑 받고 있답니다. 한화생명은 왜 오랜 시간 어린이들을 위한 바둑대회를 열고 있는 것일까요? 오늘은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에 대한 소개와 궁금증을 풀어 드릴게요!




▶18년간 이어져온 바둑대회의 전설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은 2001년 <제1회 한화생명배 어린이 국수전>으로 시작해 매년 1만 명 이상, 누적 참여 수 20만 명에 빛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바둑대회로 성장했습니다. 특히, 2006년부터는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으로 대회명을 변경하고 세계 어린이들과 함께하는 독보적인 국제 바둑대회로 손꼽히고 있는데요. 이 대회의 우승자 17명 중 13명이 프로기사로 성장했고, 입단에 성공한 프로기사만도 32명이나 된답니다. 명실상부 한국 바둑의 미래인 ‘프로기사의 등용문’이라고 할만 하죠?



▶한화생명이 세계 바둑 꿈나무 발굴에 앞장선 이유는?


그렇다면 왜, 보험회사인 한화생명이 오랫동안 바둑대회를 열고 지원하고 있는 걸까요? 그 이유는 바둑의 저변 확대를 통해 어린이들이 생각과 꿈의 크기를 커지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서 인데요. 한화생명 Lifeplus 캠페인을 통해 고객의 삶의 보다 풍요롭게 만드는 다양한 서비스를 펼치듯<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으로 세계의 어린이들이 다양한 느낌과 생각을 갖고, 새로운 세상을 경험하기를 희망하기 때문이죠. 생각의 크기를 키워주는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으로 더 많은 어린이들에게 삶이 플러스가 되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1만 대 1의 경쟁률을 뚫은 세계 어린이 바둑왕 탄생! 


 

올 해도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을 통해 세계 바둑 꿈나무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1만 명이 참가해 전국 24개 지역에서 펼쳐진 예선을 거쳐 올라온 한국, 중국, 일본, 싱가포르, 베트남, 러시아 등 총 9개국의 어린이 272명이 한 자리에 모여 결선 대국을 펼쳤는데요. 최고 실력자들이 경합한 국수부 우승자에게는 국수패와 함께 장학금 1000만 원이 지급되었고, 각 부문별 입상자에게 지급되는 장학금 규모도 총 2750만 원에 달했습니다. 



이번 대회 국수부 우승은 김승구(만12세, 전농초등학교 6학년)군이 차지했는데요. 김승구 군은 7살부터 바둑지도사인 아버지의 권유로 바둑을 시작해 매일 10시간씩 연습하며 꿈을 키워왔다고 합니다.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에 참가한지 세 번째인 올해 우승을 거머쥐게 되었는데요.


"올해 6학년이라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에 참가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기 때문에 부담이 컸지만 우승을 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세계 대회에 출전해 실력을 발휘해 보고 싶다"는 소감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이번 대회를 발판 삼아 프로기사 입단을 하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전했는데요. 내년에는 김승구 군의 뒤를 이어 또 어떤 바둑영재들을 만나볼 수 있을지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앞으로도 한화생명은 생각의 크기를 크게 키워주는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을 이어가려 합니다. 바둑을 사랑하는 전 세계 어린이들이 바둑의 미래를 이어갈 차세대 주자로 자라나는 멋진 성장 스토리를 지켜봐 주세요! 세계 바둑 꿈나무들의 소중한 꿈의 무대인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을 통해 더 많은 어린이들이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립니다!

 

임세연

댓글쓰기 폼
: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