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베토벤이 선사하는 로맨틱한 밸런타인데이 선물

라이프/컬쳐 & 트렌드 2019.01.23 09:00


2019년 첫 번째 11시 콘서트는 2019년의 첫 공연인 만큼 힘찬 행진곡풍의 곡들이 주를 이루었습니다. 게다가 11시 콘서트의 새로운 해설자 비올리스트 김상진 님의 재치 있는 해설로 음악에 더욱 몰두할 수 있었던 공연이었습니다. 





▶ 서곡과 피아노 협주곡, 왈츠가 어우러진 1월의 <11시 콘서트>


2019년 첫 11시 콘서트는 서곡과 피아노 협주곡에 왈츠까지 등장하는 그야말로 클래식 종합 선물세트 같은 공연이었는데요. 

2019년의 첫 11시 콘서트는 주페의 힘찬 경기병 서곡으로 막을 올렸습니다. 용감한 경기병의 모습을 암시하는 행진곡이 2019년의 시작을 힘차게 알리는 듯했습니다. 

다음 곡으로 그리그의 피아노 협주곡이 이어졌는데요. 이날 피아노 연주자로 등장한 이택기 피아니스트는 2014년 헤이스팅스 국제 피아노 협주곡 콩쿠르에서 17세의 나이로 최연소 우승과 청중 상을 거머쥔 장래가 촉망되는 차세대 연주자답게, 그리그의 피아노 협주곡에서 나타낼 수 있는 연주자의 기교를 잘 표현했는데요. 그리그의 피아노 협주곡만이 가진 독특한 색채와 극적인 화려함을 잘 나타낸 공연이었습니다. 




2부의 첫 번째 프로그램은 TV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작곡가 ‘정재형’의 협주곡, <Andante>였는데요. 해설가로 활약하는 김상진 비올리스트의 화려한 비올라 연주와 광활한 서정이 펼쳐지는 정재형의 음악 세계를 느낄 수 있었답니다. 

두 번째 프로그램은 차이콥스키의 <잠자는 숲 속의 미녀> 중 왈츠였는데요. 매우 화려한 곡으로, 금관악기와 현악기가 나선형으로 상승하듯 화려한 색채로 연주되어, 마치 디즈니 만화를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기도 했습니다. 

이날 11시 콘서트의 마지막 곡으로는 드보르자크의 교향곡 제9번 <신세계로부터>였습니다. 1892년 드보르자크가 가족과 함께 뉴욕으로 이주한 이후 그의 ‘미국 시기’가 펼쳐진 후 대평원에서 받은 인상에 감명을 받아 그 지방에서 유행하는 흑인 민요 등을 사용하여 교향곡인 ‘신세계로부터’를 작곡한 것인데요. 그래서인지 매우 힘 있고 웅장한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1월 11시 콘서트를 아주 장대하게 마무리해주는 곡이었답니다. 

서곡부터 피아노 협주곡, 왈츠까지 클래식 종합 선물세트 같았던 2019년의 첫 11시 콘서트. 벌써 2월 11시 콘서트가 기대됩니다. 



▶ 베토벤이 선사하는 로맨틱한 선율 – 2월 11시 콘서트


2019년 2월의 11시 콘서트에는 음악의 천재, 베토벤이 찾아옵니다. 연인, 가족, 친구들과 사랑을나눌 수 있는 로맨틱한 바이올린의 선율을 선물할 예정인데요. 밸런타인데이, 특별한 선물을 고민하는 분들에게 기대되는 공연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베토벤 <피델리오> 서곡

 


베토벤은 희극 오페라를 싫어했다고 합니다. 베토벤이 원하는 휴머니즘을 담은 소재가 드물었기 때문이죠. 하지만, 베토벤이 아예 오페라에 관심이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오페라 <피델리오>는 베토벤이 완성한 유일한 오페라로 알려져 있는데요. 프랑스 대혁명 당시 투렌 출장 니콜라스 부이의 프랑스 원작을 기초로 조세프 존라이트너와 트라이추케가 독일어 대본을 완성한 작품을 오파라로 만든 것이 바로 <피델리오>입니다. 


베토벤 <바이올린 로망스> 


두 곡으로 이루어진 베토벤의 [바이올린과 오케스트라를 위한 로망스]는 모두 솔로 바이올린과 현악과 플루트, 오보에, 바순, 혼으로 구성된 오케스트라를 위해 작곡되었습니다. 특히 1790년부터 92년 사이에 작곡하여 미완성으로 남은 C장조의 바이올린 협주곡의 느린 악장을 대체할 목적으로 작곡한 것이라고 추측되기도 하는 곡인데요. 두 개의 에피소드와 단조로 전조 되는 가운데 부분을 가진 3부 구조(느림-빠름-느림)를 공통으로 갖고 있습니다.


제1번 G장조 Op.40. 

 


나중에 작곡된 [로망스 1번 G 장조]는 [로망스 2번]보다 훨씬 더 엄격한 형식을 갖추고 있습니다. 첫 번째 에피소드와 두 번째 에피소드 모두 명확한 2중 구조로 되어 있고 각 부분이 반복될 때마다 변주를 삽입하여 흐름에 다채로움을 더한 곡이죠. 전형적인 론도 형식의 이 작품은 명상적인 주제로 시작하는 솔로 바이올린이 더블 스톱으로 연주를 하여 고유한 분위기에 깊이와 색채를 더하는 것이 특징이랍니다. 


제2번 F장조 Op.50 

 


더욱 친숙한 멜로디의 [로망스 2번 F장조]는 그 특유의 서정적인 주제가 전체 분위기를 주도합니다. 이 가운데 바이올린이 먼저 주제 선율을 연주하고 이를 오케스트라가 반주하는 첫 번째 에피소드가 가장 인상적인 곡입니다. 


생상스 <피아노 협주곡> 제2번 G단조 Op.22

 


생상스는 <피아노 협주곡 제2번>을 제1번보다 4년 앞서 그가 33세인 1868년에 작곡했는데요. 그 작품은 당시 유명한 피아니스트 안톤 루빈스타인의 의뢰에 의해 17일 만에 작곡한 곡이라고 합니다. 이 작품은 그의 피아노 협주곡 중에서 가장 자주 연주되는 작품으로 매우 아름다운 곡인데요. 생상스의 피아노 협주곡 2번은 그 뛰어난 음악성과 혁신적인 모습으로 그에 대한 동시대의 평가가 정당한 것이었음을 입증하고 있습니다.


슈만 교향곡 제1번 B♭장조 Op.38 <Spring> 1악장.

 


가곡을 주로 작곡하던 슈만의 첫 교향곡으로, 슈만이 아내 클라라와 결혼한 이듬해에 발표한 대작으로서, 1841년 1월 23일부터 2월 20일 사이의 한겨울에 작곡한 곡인데요. 아내 클라라에 대한 애정과 결혼 초기의 평온하고 행복한 슈만의 감정이 잘 반영된 이 작품은 초연을 마친 이듬해인 1842년에 브레멘과 함부르크에서도 다시 연주되어 비평가와 청중들의 갈채를 받았습니다. 



▶2019년 2월 밸런타인데이의 달콤함을 느낄 11시 콘서트 어떠세요?


2019년의 두 번째 11시 콘서트가 열리는 날은 연인들의 기념일, 밸런타인데이이기도 하죠. 클래식 공연으로 느낄 수 있는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인, 가족 또는 친구와 함께 11시 콘서트에서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요?

2월의 11시 콘서트 참여할 행운을 잡는 방법은, 보고 계시는 한화생명 블로그의 하단의 댓글난에 ‘공개’로 신청을 해주시면 됩니다. 다만, 신청해 주신 뒤에는 다시 그 대댓글로 ‘비밀댓글’에 성함/휴대전화 번호를 적어 주시고 당첨 소식을 기다리시면 된답니다.




힘차게 새해의 첫 달을 시작한 11시 콘서트, 2월에는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로맨틱한 클래식 공연이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한화생명이 함께하는 <11시 콘서트>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길 희망합니다. 






김민지

댓글쓰기 폼
: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