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화생명

4월 20일 장애인의 날! 장애를 극복한 FP의 영업이야기



2013 장애인의 날, 장애인의 날, FP란, fp자격증, 자산관리사, 보험fp, 금융자산관리사, financial planner, 한화생명 fp, 장애를 극복한 사람들, 장애극복사례, 장애 극복, 한화생명, 라이프앤톡, 한화생명 블로그, 장애란, 헬렌켈러, 정주영, 진저 허튼


장애에 대한 명언들입니다. 많은 분들이 이런 문구에 감동받고 공감합니다. ‘장애’란 특수한 몇몇만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모양만 틀릴 뿐 누구나 ‘장애’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겠지요. 4월 20일은 장애인의 날이에요. ‘장애’란 다만 다른 것일 뿐, ‘결함’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한 분이 한화생명 FP 중에도 계시는데요.

 

지난 한 해만 매출 50억원, 개인 총 매출 170억원! 13년간 평균 이틀에 한 건씩 보험계약 체결, 보유고객 600여명! 연도상 수상 경력만 올해로 8회째! 이 화려한 경력의 주인공은 왼쪽 다리가 불편해 5급 장애를 갖고 있는 한화생명 영등포지점의 정진옥 매니저(54세)님이십니다. 어릴 때 사고로 다친 다리 탓에 절뚝거리며 걸음을 걸어야 하기 때문에 오래 서 있기도, 또 많이 걷기도 힘들지만, 2000년 FP 입문 후 13년이 넘는 세월을 한결같이 일해오신 정진옥 매니저님의 이야기, 한번 들어 보실래요?



2013 장애인의 날, 장애인의 날, FP란, fp자격증, 자산관리사, 보험fp, 금융자산관리사, financial planner, 한화생명 fp, 장애를 극복한 사람들, 장애극복사례, 장애 극복, 한화생명, 라이프앤톡, 한화생명 블로그, 장애란, 헬렌켈러, 정주영, 진저 허튼



▶ 미용실 원장에서 한화생명 FP로


충남 양촌면 시골에서 자란 정진옥 매니저님은 어릴 때부터 나무타는 것을 좋아했다고 합니다. 그러다 5살 때쯤 발을 헛디뎌 나무에서 떨어진 후 열병을 앓았습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다리에 힘이 없어지고 풀썩 주저 앉기 시작했습니다. 시골이라 병원이 너무 멀었던 탓에 그때서야 병원을 찾게 된 정 매니저님은 ‘이미 늦었다’라는 말을 들어야 했죠. 오랜 치료 끝에 결국 5급 장애를 얻게 됐습니다.


6남매 중 셋째인 정 매니저님은 언니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미용기술을 배워, 20살부터 15년간 미용사로 일했습니다. 그 중 7년은 미용실을 직접 경영도 했었죠. 그러나 다리가 불편한 정 매니저님에게 오래 서 있어야 하는 미용 일은 녹록하지만은 않았습니다. 결국 미용실 운영을 접게 됐죠. 아이들이 크면서 늘어나는 교육비, 양육비를 감당하기 힘들어졌고, 일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 때 우연히 시작하게 된 일이 바로 한화생명 FP습니다. 친구와 재미 삼아 들었던 교육에서, 정 매니저는 보험을 배우는 것이 아니라 인생을 배우게 됐죠, '내가 느낀 것을 고객과 공감할 수 있다면 FP로도 성공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 장애인이라는 편견, 저한테는 안 통합니다.


FP 입문 후 7개월째, 정 매니저님은 처음으로 개척영업을 나섰습니다. 15명이 일하는 미싱공장에 가서 직접 설문을 나눠주고 기념품도 선물했지만 제대로 된 설문지는 달랑 1장. 사회는 생각보다 냉정하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낀 순간이었죠. 고민 끝에 지난 6개월간 나를 믿어 준 고객들을 개척영업을 하는 마음으로 다시 찾았습니다. 만남의 횟수가 늘어날수록 고객들은 정매니저를 신뢰하게 되었고, 지인을 소개해주기 시작했죠. 그렇게 늘어난 고객이 지금까지 무려 600여명이라고 하네요!

 

FP를 시작하던 2000년도에 40대의 젊은 고객에게 연금보험 가입을 권유한 적이 있는데요. 그 때만 해도 노후 대비에 대한 인식이 부족했던 때라, 고객은 머뭇거렸지만, 현재 60세가 된 그 고객은 매월 150만원을 연금으로 받고 있다며, 정 매니저님에게 항상 고마워 한다고 합니다. 과연 고객이 고마워하는 정 매니저님의 비결은 무엇일까요?


고객에게 ‘고맙다’ 인사 받는 비결 3가지는?


 

첫째, 1주일 2~3회 방문! 발로 뛰어라. 

정 매니저님은 주요 고객들은 1주일에 2~3회를 방문할 정도로 말 그대로 발로 뛰는 FP인데요. 아픈 다리로 많이 걷다 보니 지금도 한의원에서 침을 맞으며 활동하신다고 합니다. 


둘째, 고객의 건강을 지킬 이는 나뿐이라는 책임감을 가져라.  

지난 13년간 그만 두고 싶을 때도 많았지만 “내가 그만 두면 내 고객들의 계약은 누가 맡게 되지?”라는 걱정으로 견뎠으며, 지금도 건강이 허락하는 순간까지 FP를 계속하겠다는 신념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셋째, 편견에 맞서기 보다 가능성 있는 자리에서 정성을 다해라. 

정 매니저님은 편견을 가진 사람에게 이해를 구하기 보다, 편견 없는 사람에게 한 톨의 정성이라도 더 쏟는 전략을 택했습니다. 건강한 사람보다 더 열심히 뛰는 정 매니저에게, FP는 노력한 만큼 정당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편견 없는 직업’인 것이죠.



 사후관리를 잘 하는 FP가 되는 것이 꿈



2013 장애인의 날, 장애인의 날, FP란, fp자격증, 자산관리사, 보험fp, 금융자산관리사, financial planner, 한화생명 fp, 장애를 극복한 사람들, 장애극복사례, 장애 극복, 한화생명, 라이프앤톡, 한화생명 블로그, 장애란, 헬렌켈러, 정주영, 진저 허튼



정 매니저님께 꿈에 대해 여쭤보니 1등, 억대 연봉과 같은 큰 꿈은 없다고 대답해주셨는데요. 지난 경험상 ‘돈을 쫓으면 불행하고, 내가 행복하면 돈은 따라온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라고 하셨어요. 고객으로부터 ‘정진옥은 믿을 수 있는 사람’이라고 평가 받는, 사후관리를 잘 하는 FP가 되는 것이 가장 큰 꿈이라고 하시네요.


정 매니저님의 두 딸과 아들 모두 불편한 몸으로 지금의 성공을 이룬 엄마를 가장 존경한다고 이야기합니다. 정 매니저님은 가족은 물론 고객들까지 자신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운다고 말해 주는 사람들 때문에 더욱 더 열심히 살게 되신다고 하셨어요. 또한 몇 년 후에는 서울 근교에 남편과 텃밭이 딸린 집을 짓고, 고객들을 초대해 직접 재배한 채소를 대접하며 FP로서의 노후를 보내고 싶다는 소박한 소망도 가지고 계십니다. 

 

정 매니저님은 “불편한 몸 때문에 세상을 원망했던 적도 있었다.”며, “그러나 장애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나니 오히려 당당해졌다.”고 이야기해주셨는데요. “사회에서 부딪혔던 장애인에 대한 편견이, FP라는 직업에서는 오히려 강점이 되었다”는 정 매니저님! 그 누구보다 당차고 자신감이 넘치는 모습,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 FP 성공스토리가 궁금하다면?

유학파 영어강사에서 FP로! 성공적 이직 위한 3가지 (바로가기)

2030 드림워커가 전하는 꿈을 이루는 성공전략 (바로가기)

정년퇴직 없는 꿈의 직업, 과연 있을까? (바로가기)

표지 모델이 된 주부 FP, 그녀들의 화려한 변신 (바로가기)

 

2013 장애인의 날, 장애인의 날, FP란, fp자격증, 자산관리사, 보험fp, 금융자산관리사, financial planner, 한화생명 fp, 장애를 극복한 사람들, 장애극복사례, 장애 극복, 한화생명, 라이프앤톡, 한화생명 블로그, 장애란, 헬렌켈러, 정주영, 진저 허튼


박혜진

  • 박준우 2013.04.25 1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단하십니다.
    전문직을 하시다 그만두고 새로운 일을 하기가 쉽지 않았을 텐데
    존경합니다. ^ ^

    • 어려움을 극복하고 당당하게 이겨낸 모습에 대단하다고 느꼈답니다 ㅎㅎ
      앞으로도 감동스토리는 쭈~욱 이어질 예정이오니
      자주 방문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