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정의 달

지혜롭게 유산을 물려주는 방법, 사전증여신탁을 아시나요? 어린이들의 웃음소리가 큰 5월, 사회 곳곳에서 훈훈한 기부 소식이 전해집니다. 노래만큼 마음씨 예쁘기로도 소문난 인기가수 아이유는 5월 5일 어린이날에 자신의 이름으로 선뜻 1억원을 기부해 외로운 아이들의 내일에 조금이라도 밝은 햇살이 비칠 수 있기를 희망했다 합니다. 다른 아이들이 배가 고픈 모습도 그냥 넘겨서는 안되겠지만 하물며 자기 자식들이 어떻게 하면 걱정 덜하는 내일을 맞을 수 있을까 하는 것은 5월 가정의 달이 아니더라도 항상 부모님들의 가장 큰 걱정이죠. ▶우리 아이의 미래에는 딱 인 사전증여 자산 이 참에 물려줄 여유가 조금이라도 있다면 사전증여라는 좋은 방법으로 상속세 부담도 줄이고, 자녀들이 받는 자금으로 알찬 재산 형성을 할 수 있도록 기반을 제공해 주는 것을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2015. 5. 15. 더보기
가정의 달 이색 선물로 위너가 되는 방법 더도 없이 덜도 없이 따뜻한 5월입니다. 5월을 ‘가정의 달’이라고 부르죠. 5일 어린이날, 8일 어버이날, 21일 부부의 날처럼 가족애를 확인할 수 있는 기념일이 많습니다. 그래서일까요? 그간 가정에 소홀하지 않았는지 반성하는 시간을 가지면서 가족을 위한 특별 선물을 준비하시는 분들을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어떤 선물을 준비해야 할지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니죠. ▶가정의 달, 가족이 ‘받고 싶은’ 선물은? 한 브랜드가 조사한 ‘어버이날 자녀들에게 받고 싶은 선물’의 경우에는 ‘현금’이라고 답한 비율이 56%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습니다. 이 외에도 편지나 카드, 효도 관광, 가전제품, 공연&영화 티켓이 순위에 올랐죠. 재미있게도 어버이날 받고 싶은 선물에 ‘카네이션’은 단 한.. 2015. 5. 11. 더보기
가정의 달, 어린이를 위한 적금 vs 펀드 vs 보험 비교 흔히들 5월은 ‘가정의 달’이라고 하지요? 1일 근로자의 날, 5일 어린이날, 8일 어버이날, 15일 스승의 날, 18일 성년의 날, 21일 부부의 날 등 유난히 많은 기념일들이 5월을 빼곡히 메우고 있어요. 법으로도 가정의 중요성을 고취하고 개인·가정·사회의 적극적인 참여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매년 5월을 가정의 달로 정하였다고 합니다. 그런데 개인과 가정의 행복을 위한 가정의 달이 직장인들에게 ‘공포의 5월’로 다가온다고 해요. 바로 각종 기념일로 인한 지출(평균 41만 원)이 큰 부담이 되어서 그렇다고 합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 1,181명을 대상으로 ‘5월 기념일 지출에 부담을 느끼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약 51%가 ‘부담스럽다’고 응답 했으며, 이들 중 22.4%는 극심한.. 2015. 5. 5.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