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상청

호캉스보다 홈캉스? 폭염, 여름 바캉스를 바꾸다 이번 여름은 1994년 이후 기록적인 기온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폭염 주의보’가 장기간 이어졌던 이번 여름은 바캉스 풍경도 바꾸어 놓았는데요. 새롭게 뜬 바캉스 문화와 이에 따른 여름 소비의 변화, 어떤 모습인지 함께 살펴보시죠. 더운 날씨 탓에 시간이 많이 드는 장거리 여행보다는 비용도 절감하고 편안한 집, 호텔, 쇼핑몰이나 카페를 택하는 피서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는데요. 이로 인해 소비자들의 바캉스 소비도 눈에 띄게 달라지고 있죠. 이번 여름, 취향에 맞는 피서지를 선택해 더위를 이겨내 보면 어떨까요? 김민지 2018.08.27 더보기
날씨는 돈이다? 날씨와 경제 이야기 지구상에 존재하는 산업의 70% 이상이 날씨의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이처럼 날씨는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는데요. 투자의 귀재인 워런 버핏은 이미 예전부터 날씨에 따라 경제가 움직인다는 사실을 파악하여 그의 투자에 반영하고 있다고 합니다. 날씨와 기후, 생활, 그리고 산업은 서로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기 때문인데요. 이제 기업에도 투자자에게도 날씨는 환율이나 금리처럼 반드시 체크해야 하는 변수가 되었습니다. 날씨는 어떻게 경제에 영향을 미치는 걸까요? 함께 알아보시죠! 김민지 2018.08.24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