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누진제

[인포그래픽] 불투명한 누진세 개편, 높아지는 전기세 부담. 현명한 전기세 절약 방법 아침저녁으로는 선선한 바람이 부는 것 같더니, 어느새 타는 듯한 무더위가 찾아왔습니다. 지난해 기록적인 폭염을 겪은 뒤로 올해 역시 폭염에 대비하는 분이 많은데요. 높아지는 여름 기온만큼 증가하는 가전제품 사용량에 전기세 걱정을 하는 분들도 많아집니다. 폭염을 피해 가전제품을 사용해야 하지만, 늘어만 가는 전기세 부담은 어떻게 덜어야 할까요? 지난해는 기록적인 폭염이 한반도 전체를 뜨겁게 달구었습니다. 그 때문에 2018년 8월 전기요금 평균 증가액이 1만 7,258원 수준으로, 올해 역시 서민들의 전기세 부담은 커져만 갑니다. 게다가, 한국전력공사의 대규모 적자로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오기도 합니다. 또한,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에 따라 값싼 원전 비중이 작아지고 값비싼 재생에너지와 .. 2019.06.28 더보기
무더위와 누진세 모두를 피하다, 일석이조의 전기세 줄이는 꿀팁 최근, 법원에서는 주택용 전기 요금에만 누진세를 적용하는 제도가 부당하다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이 판결을 시작으로, 앞으로 전기 누진세 제도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시선이 다수입니다. 하지만, 올여름에는 누진세의 적용방법과 이에 따른 전기요금 폭탄을 피하는 법을 알아두는 좋지 않을까요? 시원한 여름을 나면서도 전기세 폭탄을 피하는 법, 함께 알아보아요. ▶전기누진세란? 우리나라는 사용량에 따라 단계별로 다른 단가가 책정되는 '누진 요금제'를 채택하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1970년대 전기를 많이 쓰는 가구에 높은 요금을 부과해 절약을 유도하기 위해 만들어졌는데요. 현재는 저소득 가구의 전력소비율도 높으므로 애초의 목적이 흐려지고 있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하지만 누진제 적용 최저 요금의 차이가 11배에 달.. 2017.07.13 더보기
11월 경제 이슈를 한 곳에! 경제뉴스 월말 정리 한국에서는 수학능력시험이, 미국에서는 대통령 선거가 있었던 11월. 어느 때보다 다이내믹했던 이번 달도 마지막을 바라보고 있는데요. 본격적인 찬바람이 불어오는 겨울의 문턱에서 11월의 주요 경제 이슈를 다시 한 번 돌아봅니다. ▶11월 핵심 경제 뉴스 3가지 1. 트럼프노믹스, 윤곽을 드러내다 11월 13일, 미국의 제45대 대통령이 탄생했습니다.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미국의 대통령으로 당선되면서 세계 증시 또한 크게 흔들렸는데요. 지난주 경제뉴스에서는 곧 시작될 트럼프노믹스의 정책을 그의 대선 공약을 통해 미리 읽어보았죠? 트럼프의 정책은 내부적으로는 규제 완화와 감세를 내세우고 대외적으로는 보호무역주의를 굳건히 하면서 미국 우선주의를 고수할 것으로 보입니다. 서서히 윤곽을 드러내고 있는 트럼프.. 2016.12.01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