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의보감

약식동원(藥食同源), 음식이 곧 약이다! 유난히도 무더웠던 지난 여름의 찌는 듯한 폭염도 물러가고 어느 새 가을로 접어드는가 싶더니 벌써 밤낮의 일교차가 심해지면서 감기환자가 하나 둘씩 늘고 있네요. 기온의 변화가 심한 환절기에 감기에 걸리지 않으려면 따뜻하게 체온을 잘 유지하고 면역력을 증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 합니다. 면역력도 높이고 성인병도 예방하면서 활력이 넘치는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좋은 방안이 없을까 하고 오래 전부터 고민하든 끝에 필자가 스스로 고안해 낸 방법이 있어 이를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조선시대 최고의 의학서인 허준의 동의보감과 옛날 많은 의서들에 자주 회자되는 약식동원(藥食同源) 즉 ‘약과 음식은 그 근원이 같다’라는 말에 대해 확고한 믿음을 갖고 있기에 일상에서 쉽게 접하는 음.. 2017. 10. 30. 더보기
건강수명을 늘리는 법, 토종약초에 길을 묻다 - 회춘의 묘약 백수오 편 한자 ‘약(藥)’은 ‘풀 초(艹)’와 ‘즐거울 락(樂)’이 합쳐져 만들어진 ‘풀(艹)을 먹어서 몸이 즐거워진다(樂)’는 글자입니다. 요즘 사람들의 입맛이 점점 고기류, 인스턴트 식품 등 서구식 음식문화에 익숙해져 가고 있습니다. 건강을 지키기 위해 한 번쯤은 자연식품에 관심을 가져보시면 좋겠습니다. 가능한 숲과 들을 접시에 담고 자연이 준 선물인 토종약초를 먹어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테라피스트(therapist)가 되도록 실천해 보세요. ▶알면 약초, 모르면 잡초이다 엄밀히 따져보면 잡초라는 건 없습니다. 밀밭에 보리가 있으면 보리가 잡초이고, 보리밭에 밀이 있으면 밀이 잡초입니다. 잡초라고 천대하지만 약초를 알아보는 눈을 가진 사람에게는 질병을 치료하고 건강을 증진하는 소중한 보물이 될 수도 있습니다... 2017. 6. 28. 더보기
과음,숙취로 약해진 간을 치유해 줄 힐링푸드는? 술자리도 많고 해장할 일도 많은 신년. 이 맘 때면 숙취와의 전쟁에 시달리는 분들이 많을 텐데요. 숙취의 주된 원인은 술 해독을 담당하고 있는 ‘간’이 피로를 호소하고 있기 때문이랍니다. 본격적인 한 해의 시작을 맞아 ‘간을 위한 힐링 타임’을 가져 보는 건 어떨까요? 간 건강 체크리스트와 과음으로 약해진 간을 달래주는 푸드 테라피를 소개합니다. 우리나라의 1인당 알코올 소비량은 12.3리터로 세계 15위, 증류주 소비량은 13.7잔으로 세계 1위를 기록할 정도로 세계적인 수준입니다. 특별한 날이 아니어도 상당히 많은 양의 술을 마시고 있는 셈이죠. 술은 적당히 마시면 스트레스해소, 대인 관계 개선, 혈액순환 등 다양한 도움이 되지만, 지나친 음주는 인체에 ‘독’이 될 수 있습니다. 한 차례의 폭음으로도.. 2017. 2. 3. 더보기
내 몸과 영혼을 살리는 녹차! 숨겨진 효능은 무엇? 2016. 2. 18.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