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배당

저축하며 한숨 쉬지 말자! 직장인을 위한 저축 노하우 재테크의 시작이 저축이라는 것을 모르는 사람은 없죠. 그러나 막상 저축상품에 가입하려고 하면 금융회사마다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고 있어 혼란스러운 것이 사실입니다. 저축이 중요하다는 것은 알지만 저축하기 위해서는 지출을 줄여야 하기 때문에 부담을 느끼게 된다는 분들도 많고요. 금리가 낮아졌다고는 하지만 저축만큼 목돈 모으기에 적합한 상품은 없답니다. 포기할 수 없는 저축, 어떻게 해야 할까요? 세계적인 투자가 워렌 버핏은 “소비하고 남은 돈으로 저축하는 것이 아니라 저축하고 남은 돈으로 소비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시대를 초월한 합리적인 경제생활의 출발점이라는 사실을 기억하고 저축을 시작해 보세요. 알뜰하고 체계적인 재테크, 저축의 기쁨을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김민지 김민지 2017. 11. 3. 더보기
부모님께 행복을 전해드리는 방법, Lifeplus 용돈드리는 효보험 무배당 혹독한 더위가 시작됐습니다. 이런 날씨에는 건강 걱정이 많이 드는데요. 더위에 약한 노인분들을 보면 우리의 어머니 아버지가 떠오르기 마련입니다. ‘孝(효도 효)’는 “자라서(土) 지팡이( 丿)를 짚게 되었을 때 자식(子)이 받치고 있다”는 뜻을 의미합니다. 요즘 시대에 자녀로서 나이 든 부모님의 지팡이를 준비하기가 만만치 않은 게 현실입니다. 바쁜 현대사회에서 챙기기 어려운 효심, 효도의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보험상품을 통한 효도를 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죠. 이에 걸맞은 상품인 을 소개합니다. ▶Lifeplus 용돈드리는 효보험 무배당 부모님께 매월 용돈을 드리고 있다면 상품명에 굉장히 매력을 느끼실 것 같습니다. 은 시니어 세대의 삶의 질 향상을 지원하는 효보험이 필요하다는 배경하에 개발되었.. 2017. 7. 21. 더보기
보험상품 앞에 붙는 무배당, 유배당은 무슨 뜻일까? 가입한 보험상품 앞에 (무), (유)라는 단어가 붙어있는 것를 보신 적이 있으시죠? 언뜻 봐서는 ‘있고, 없고의 차이’만 느껴질 뿐 정확한 뜻을 이해하기 어렵다는 분들이 많으시더라고요. 그래서 오늘은 (유), (무) 즉 유배당, 무배당 보험에 대한 궁금증을 시원하게 풀어 드리려 합니다. 배당금이 있는 ‘유배당’ 보험과 배당금이 없는 ‘무배당’ 보험. 이해가 좀 되셨나요? 보험상품 앞에(무)나 (유)로 간단하게 표기해 구분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유배당 상품의 경우 (유)를 표기하지 않는 경우도 많답니다. 내가 가입한 보험은 어떤 형태의 상품인지 한번 확인해 보세요! 김민지 2016. 11. 15. 더보기
하루 커피 한 잔, 담배 한 값 줄이고 1억 벌기! 카페라떼 효과란 커피값을 꾸준히 모아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는 경제 시사용어인데요. 카페라떼 효과에 이어 부담이 덜하던 담배값이 커피값만큼 크게 오르자 시가렛 효과라는 말도 생겼습니다. 둘 모두 티끌 모아 태산 을 뜻하는 것으로 그만큼 소액저축이 효과적이라는 이야기죠. 실제로 커피와 담배를 줄일 경우 얼마나 많은 저축을 할 수 있는지 보실까요? 다른 글 보기 ▶ [인포그래픽] 한 아이를 키우려면 얼마나 필요할까? ▶ [인포그래픽] 연금보험, 왜 필요 한가요? ▶ [인포그래픽] 인생자금 17억, 비교체험 '남녀목돈탐구' 이동희 2015. 4. 29. 더보기
헷갈리는 보험용어, 쉽게 알려주세요! 안녕하세요~!! 저는 올해 취직에 성공한 신입사원 K라고 합니다. 이제 저도 월급을 받으니 남들처럼 본격적으로 재테크를 해보려고 하는데요. 은행은 돈을 모으는 곳이고, 증권사는 굴리는 곳이며, 보험사는 지키는 곳이라고 하던데… 보험전문가를 만나 상담해 보니 ‘(무)한화생명CI보험’을 추천하시더라고요. 종신토록 보장받을 수 있고 중대한 질병도 보장되며, 라이프사이클에 따라 다양한 설계가 가능하다고 하는데요. 그런데 제가 보험을 처음 접하는지라 용어부터가 일단 쉽지 않은데요. 무배당이 뭔지, 보험료와 보험금은 어떻게 다른지 등등. 설명을 듣기는 했는데 다시 떠올려보니 정확하게 이해할 수가 없네요. 제 궁금증 좀 풀어주세요!! ㅠㅠ ▶무배당은 무엇인가요? 무배당을 알기 전에, 일단 ‘배당’을 알아야 합니다. .. 2014. 4. 24.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