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종훈

한화생명과 함께하는 클래식 산책, 새롭게 변신한 11시콘서트 Season13 004년 9월 이후 매월 두 번째 목요일마다 생생한 감동을 자아내던 아름다운 클래식 산책, 가 벌써 Season13을 맞이했습니다. 약 150회의 공연을 성공리에 마친 국내 대표 브런치 콘서트인 11시콘서트! 고객님께 더 큰 감동을 전하기 위해 새롭게 변신한 Season13을 소개합니다. ▶한화생명과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11시콘서트 Season 13 연주 실력은 물론 작곡과 편곡, 음악 프로듀싱과 라디오DJ까지 다방면에서 재능을 발휘한 박종훈 피아니스트님이 지난 Season10~12로 해설을 마쳤습니다. Season13부터는 새로운 해설자로 피아니스트 조재혁 님이 인사드립니다. 흠잡을 데 없는 테크닉과 섬세한 연주, 부드러운 감성과 유쾌한 매력까지 겸비한 피아니스트 조재혁 님은 그만의 통통 튀는 해설로 .. 2017. 3. 24.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스페인 여행코스! 스페인 교향곡이 들려주는 따스한 위로 살짝 서늘한 기운이 감돌던 11월의 두 번째 목요일은 어느새 쌓인 낙엽들의 향기가 깊어가는 가을을 장식하고 있었습니다. 그런 가을 날씨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던 오페라가 11월 11시 콘서트의 특징이었는데요. 이렇게 멋진 오페라 공연이 또 있을까 싶을 정도로 아리아의 릴레이가 이어진 공연이었습니다. ▶아리아의 매력이 아름답게 퍼졌던 스페셜 오페라 콘서트 오페라 천재 로시니의 걸작, 세빌리아의 이발사 서곡 좋은 가게의 반가운 단골손님 같은 세빌리아의 이발사 서곡이 이번 콘서트의 시작이었습니다. 평소와 다른 점이라면, 이번 서곡은 말 그대로 이날 11시 콘서트 오페라 스페셜의 전주곡이었다는 점인데요. 당시 로시니가 오페라 관객들의 주의를 집중시키고자 구성한 곡이기에 그만큼 활기가 차오르는 곡이기도 하죠. 은.. 2016. 11. 22.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오페라의 거장들이 함께하는 11월 콘서트 올해는 가을이 서둘러 온 티를 내는지 10월 13일 목요일은 약간은 서늘하다 싶을 정도로 선선한 바람이 예술의 전당 주변을 감싸고 있었습니다. 그래서인지 10월의 11시 콘서트는 평소보다 약간은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드보르작의 무곡부터 베토벤의 운명, 그리고 뜻 깊었던 앙코르곡에 이르기까지 풍성하고 따뜻한 연주와 함께 진행되었습니다.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가 빚어낸 아름다운 협연 무대 체코 춤곡의 명작, 드보르작 슬라브무곡 Op.46-8 g단조 오프닝과 앙코르 어느 쪽에서도 인기가 높은 곡, 드보르작의 슬라브무곡이 이번 11시 콘서트의 시작이었는데요. 9월 11시 콘서트의 앙코르가 브람스의 슬라브무곡이었다는 점에서 9월에 이어 다시 11시 콘서트를 찾아주신 관객에게는 색다른 재미가 느껴지지 않았을까 합니.. 2016. 10. 24.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와 낭만파 거장들이 들려줄 10월 콘서트 한풀 꺾인 더위에 가을 향내가 풍기기 시작한 9월 8일,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는 매혹적인 관악기 주자와 호쾌한 교향악단의 앙상블이 펼쳐졌습니다. 뜨겁고 강렬했던 여름의 열기가 사라진 탓인지 여느 때보다 많은 청중들이 자리를 메운 가운데, 로시니의 오페라와 제이콥의 호른 협주곡, 그리고 브람스 피아노와 교향곡이 연주되었는데요. 기존 11시 콘서트에서 만나기 어려웠던 군포 프라임필하모닉과의 협연이 찬연하게 빛났답니다. ▶호른이 불러내는 마법 같은 음색과 브람스 스페셜 여러 재담을 낳은 로시니의 오페라 서곡 너무나도 유명한 오페라 는 로시니가 불과 13일 만에 전곡을 작곡한 희극 오페라곡입니다. 본래 프랑스 극작가 보마르셰가 만든 희곡이 원작인데요. 이 오페라는 줄거리상으로 모차르트의 오페라 의 전편에 해.. 2016. 9. 21.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미래의 거장 10인 중 한 명 지중배 지휘자와 함께하는 8월 콘서트 2016. 7. 22.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가면무도회와 한여름의 로망스, 2016년 6월 콘서트 6월 11시 콘서트는 강하면서도 따사로운 햇볕으로 가득한 날에 열렸는데요. 콘서트장에 들어선 순간부터 여름의 열기처럼 정열적인 분위기가 콘서트장에 가득했답니다. 특히 프로그램의 곡들이 모두 아름다우면서도 독특한 색채를 띠고 있었기에 더욱 인상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이번 시즌 테마는 '명품 클래식'인데요. 이름에 걸맞은 수준 높은 음악과 세계적인 수준의 국내외 오케스트라단이 들려주는 2016년 11시 콘서트는 다음 7월 14일에도 비발디와 하이든의 명곡들이 청중 여러분의 귀를 반갑게 해드릴 것입니다. 한여름의 휴식 같을 7월 11시 콘서트 공연도 놓치지 마시고, 기회되는 분들은 꼭 참여해보시면 좋겠네요. ▶민족적인 개성과 신선한 화성이 가득했던 모음곡과 협주곡들 아르메니아의 향기가 짙은 하차투리안의 무도곡.. 2016. 6. 15. 더보기
[이벤트] 불꽃과 재즈의 만남, 2016년 5월 11시 콘서트 5월 12일 11시 콘서트가 있던 날은 봄의 끝자락과 여름의 시작이 어우러지는 근사한 풍경의 주말이었는데요. 그런 풍경에 안성맞춤 같은 프로그램들의 조화가 일상을 벗어난 감동을 빚어냈던 것 같습니다. 항상 11시 콘서트가 주는 기쁨이기도 하고요. 12번째 시즌 테마 '명품클래식'을 이어가고 있는 2016년 11시 콘서트는 다음 6월 하차투리안의 '가면무도회' 모음곡과 베토벤의 로망스로 여름의 열정을 준비하고 있다는데요. 다음 공연 이벤트도 꼭 참여해보시길 바랍니다. ▶코리아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함께한 클래식의 향연 화려한 클래식의 대표곡, 헨델 "왕국의 불꽃놀이" 서곡 HWV 351 음악의 어머니라고도 불리는 고전파 클래식의 거성 헨델이 영국 왕실의 의뢰로 곡 제목처럼 '불꽃놀이 축제'를 위해 만든 이 음.. 2016. 5. 18. 더보기
[이벤트] 사라사테와 보케리니가 빚어낸 봄날의 환상곡, 2016년 4월 11시 콘서트 4월 14일의 11시 콘서트는 다소 특별한 공연이었습니다. 이번 ‘2016 교향악 축제’는 11시 콘서트 시간과는 달리 평일 저녁과 주말을 기준으로 18번의 공연을 가졌죠. 그 영향으로 11시 콘서트는 평소의 상임 오케스트라나 자주 만나보시던 악단이 아닌 스페셜 게스트 격인 ‘군포 프라임필하모닉’의 멋지고 개성적인 연주를 들을 수 있었답니다. 2016 11시 콘서트는 ‘명품클래식’을 시즌 테마로 이어가고 있는데요. 다음 5월은 헨델의 고전파 음악부터 거쉬인의 현대적인 피아노 음률까지 변화무쌍한 계절에 걸맞은 프로그램이 기다리고 있답니다. 다음 공연도 꼭 챙길 수밖에 없겠죠? ▶군포 프라임필하모닉의 개성적 연주가 빛난 환상곡들! 쇼스타코비치 의 "축전" 서곡 Op.96 러시아라기보다 소비에트 시대의 대표적.. 2016. 4. 25.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