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양

효도와 부양에 대한 가치관 변화, 가족 간 갈등 방지하는 ‘효도계약서’ 부모와 자녀의 관계는 하늘이 맺어준다고 하여 천륜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전통적으로 자녀의 효도 역시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졌는데요. 그러나 이런 전통적 가치관에도 변화의 조짐이 보이는 것 같습니다. 해마다 부모와 자식 간 부양료 분쟁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가족에 대한 새로운 가치관 속에서 가정의 행복을 지키고 행복한 노후의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는 ‘효도계약서’에 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 효도와 부양에 대한 가치관 변화…‘효도계약서’ 주목 20여 년 전 국민 10명 중 9명은 부모에 대한 부양책임이 가족들에게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통계청 조사 결과 2016년에는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제로 2008년 162건에 불과하던 부양료 심판 사.. 2019. 12. 30. 더보기
워킹맘을 위한 꿀팁! 워킹맘이 챙겨야 할 절세 방법은? 육아와 일을 병행하는 워킹맘은 교육비 지출이 많습니다. 직장에 다니면서 아이를 키우다 보니 학원, 보육시설 등에 아이를 맡기게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데요. 연봉 7천만 원 미만의 워킹맘이라면 자녀에게 드는 교육비용에 대해 더 많은 세금 혜택을 받을 수 있답니다. 워킹맘이라면 꼭 챙겨야 할 공제 항목들과 절세 꿀팁, 지금부터 알려 드릴게요! ▶부담 커지는 자녀 교육비, 교육비 공제로 부담 덜자! “자녀 한 명 키우는 데 드는 비용이 부담이다.” 학생 자녀를 둔 부모 중 70%의 대답입니다. 2016년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서울에 거주하며 학생 자녀를 돌보는 부모 중 ‘자녀 교육비가 소득보다 부담된다’고 답한 부모는 전체 67.9%라고 합니다. 이 안에는 ‘매우 부담된다’고 답한 부모도 29.4%를 차지했.. 2018. 8. 6. 더보기
행복한 노후를 위한 5가지 계획 포인트, ‘인생오계(人生五計)’ 지난해 9월 1일(금), 사학연금공단 에 ‘당신의 백 년을 설계하라’라는 주제로 강사 초청을 받았습니다. 교단에서 30여 년 동안 몸담아 오신 선생님들 앞에서 강의를 하자니 공자 앞에서 문자 쓰고, 번데기 앞에서 주름잡는 격은 아닌지 조심스레 고민이 되더군요. 교육이 아닌 공감, 소통할 수 있는 이야기를 나누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어 중국 송나라 주신중(朱新仲,9~12c)이라는 학자가 들려주는 ‘인생오계(人生五計)’라는 영화, 드라마를 통해 친숙하게 전달, 지혜로운 노년의 삶에 대해 살펴보기로 했습니다. 오늘은 그 중 일부를 함께 이곳에서 공유하고자 합니다. ▶ ‘인생오계’란? ‘인생오계’란 인생을 살아가는 다섯 가지의 계획으로 생계(生計), 신계(身計), 노계(老計), 가계(家計), 사계(死計)를 의.. 2018. 2. 14. 더보기
부모님께 행복을 전해드리는 방법, Lifeplus 용돈드리는 효보험 무배당 혹독한 더위가 시작됐습니다. 이런 날씨에는 건강 걱정이 많이 드는데요. 더위에 약한 노인분들을 보면 우리의 어머니 아버지가 떠오르기 마련입니다. ‘孝(효도 효)’는 “자라서(土) 지팡이( 丿)를 짚게 되었을 때 자식(子)이 받치고 있다”는 뜻을 의미합니다. 요즘 시대에 자녀로서 나이 든 부모님의 지팡이를 준비하기가 만만치 않은 게 현실입니다. 바쁜 현대사회에서 챙기기 어려운 효심, 효도의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보험상품을 통한 효도를 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죠. 이에 걸맞은 상품인 을 소개합니다. ▶Lifeplus 용돈드리는 효보험 무배당 부모님께 매월 용돈을 드리고 있다면 상품명에 굉장히 매력을 느끼실 것 같습니다. 은 시니어 세대의 삶의 질 향상을 지원하는 효보험이 필요하다는 배경하에 개발되었.. 2017. 7. 21. 더보기
장애인 손자를 둔 할머니의 걱정, 장애인특별부양신탁 장애를 가진 가족원을 부양하는 가정은 늘 근심이 있습니다. 돌보는 사람이 있으면 어떻게든 부양이 가능하겠지만 만약에 그 돌보는 분이 장애인보다 먼저 세상을 떠난다면 홀로 남게 될 아이의 미래를 생각하면 불안이 밀려 올 것입니다. 특히 정신지체 장애를 가진 경우에는 더욱 더 걱정입니다. 이를 위한 대안으로 장애인특별부양신탁을 통해 공신력 있는 금융기관에서 사회적 약자인 미성년자나 장애인을 위한 재정적 후견인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하루라도 자녀를 돌볼 수 없는 상황에서 보호자가 느끼는 불안함을 조금이라도 달래줄 수 있는 것입니다. ▶장애인특별부양신탁 체결 사례 서울 목동에 거주하는 장영숙(가명, 78세)씨는 손주가 여럿 있는데, 그 중 한 명이 지적 장애인입니다. 모든 손주가 예쁘고 사랑스럽지만 장애를 가.. 2017. 4. 11.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