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레나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푸르른 서정이 듬뿍, 가을의 세레나데 2018년 8월 두 번째 목요일은 잔인했던 폭염도 조금 가라앉는 분위기였습니다. 아마 연일 뜨거웠던 태양이 살짝 구름에 가려졌기 때문일 수도 있고, 전날 비가 살짝 왔기 때문일 수도 있겠죠. 그러나 8월의 를 찾은 관객들에게는 또 다른 이유가 있었답니다. 바로 그날의 시원한 음악들이었는데요. ▶ 뜨거운 여름을 시원하게 해준 춤곡과 피아노 블루스- 8월의 8월의 11시 콘서트는 군포 프라임필하모닉 전임으로서 많은 호평을 받는 장윤성 지휘자와 예술의 전당 상주 관현악단이라 더 반가운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가 함께 했는데요. 평소보다 훨씬 힘든 시즌임에도 불구하고 너무나 멋진 연주의 합을 보여줬답니다. 처음 곡은 드보르자크의 로 마치 오래되지 않은 현대의 서정적인 영화음악 같은 느낌을 주는데요. 그만큼 많은 영.. 2018.08.20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쌀쌀한 겨울 아침, 마음까지 따뜻하게 만들어 주는 음악들 2017년의 첫 11시 콘서트는 1이라는 숫자가 와 닿을 정도로 참 새로운 시작이었습니다. 새로운 테마, 구성과 함께 조재혁 피아니스트가 들려줬던 ‘겨울 낭만’이 가득했던 1월의 11시 콘서트 이야기를 들려드리겠습니다. ▶윈터 로맨스(Winter Romance)에 걸맞게 사랑스러웠던 음악의 향연 애틋하면서도 화려한 피아노 협연,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제2번 c단조 Op.18 인류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는 피아노 협주곡,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노 협주곡 2번은 사실 라흐마니노프가 그의 인생에서 큰 슬럼프를 겪고 있을 때 만들게 된 곡이랍니다. 20세기의 시작이기도 했던 1901년, 라흐마니노프 역시 많은 변화와 새로운 시도를 그의 음악에 구사했고 그 결과가 피아노협주곡 2번에서 드러났던 것입니다.. 2017.01.25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겨울의 로망, 새해 첫 11시 콘서트로 만나는 라흐마니노프 피아노와 차이콥스키 세레나데 2016년의 마지막 명품클래식 콘서트, 12월의 11시 콘서트는 겨울에 어울리는 쇼팽 피아노와 어찌 보면 겨울을 잊게 해주는 곡, 랄로의 스페인 교향곡이 함께 했는데요. 예기치 않았던 아주 특별한 공연들이 감동을 더 해준 자리였습니다. ▶아름다운 이별이 음악의 수를 놓았던 올해의 마지막 11시 콘서트 겨울바람처럼 퍼지는 피아노의 매력, 쇼팽 피아노 협주곡 제1번 e단조 Op.11 쇼팽은 피아노의 시인이라 불렸을 정도로 피아노곡에서 존재감을 드러냈지만 피아노 협주곡은 단 두 개의 작품밖에 남기지 않았는데요. 두 작품 모두 쇼팽의 청년 시절 폴란드에서 작곡된 것들이죠. 이날 첫 프로그램은 그 중 피아노 협주곡 1번으로 과연 쇼팽의 젊은 시절 보여주었던 현란하면서도 신선한 느낌이 가득합니다. 피아노를 포함한 .. 2016.12.22 더보기
홍콩 3박 4일 짧은 여행, 꼭 가봐야 하는 맛집 베스트 4! 비가 내리고 급격히 쌀쌀해진 날씨! 찬바람이 들면서 감기기운으로 고생하시는 분들 많으시죠? 얼른 좀 지나갔으면 했던 여름의 햇볕이 이렇게 금세 그리워지는 걸 보니 사람 마음 참 알수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내가 기대한 가을은 이런 게 아니야!’ 하시는 분들을 위해 햇살 따뜻하고 바람은 선선한 특별한 여행지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바로 도시의 불빛이 아름다운 곳, 홍콩과 마카오입니다. 가을은 천고마비의 계절이라고 하지요. 말만 살 찌울 수는 없잖아요? 면역력 떨어져 감기가 걸리기 십상인 요즘, 사람도 잘 먹어줘야 합니다. 맛있는 음식을 사랑하는 저와 함께 완전 맛집 위주 홍콩∙마카오관광을 떠나볼까요?? ▶ 눈이 먼저 배부른 Pearl on the peak 제가 처음 소개해 드릴 곳은 이미 홍콩의 야경.. 2012.10.25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