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증여

효도와 부양에 대한 가치관 변화, 가족 간 갈등 방지하는 ‘효도계약서’ 부모와 자녀의 관계는 하늘이 맺어준다고 하여 천륜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전통적으로 자녀의 효도 역시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졌는데요. 그러나 이런 전통적 가치관에도 변화의 조짐이 보이는 것 같습니다. 해마다 부모와 자식 간 부양료 분쟁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가족에 대한 새로운 가치관 속에서 가정의 행복을 지키고 행복한 노후의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는 ‘효도계약서’에 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 효도와 부양에 대한 가치관 변화…‘효도계약서’ 주목 20여 년 전 국민 10명 중 9명은 부모에 대한 부양책임이 가족들에게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통계청 조사 결과 2016년에는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제로 2008년 162건에 불과하던 부양료 심판 사.. 2019. 12. 30. 더보기
차등 배당금을 활용한 중소기업 CEO의 증여세 절세 전략 일하지 않는 자녀를 직원으로 올려 월급을 받게 할 수 있을까요? 아쉽게도 그렇게 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일하지 않는 자녀를 주주로 올리는 것은 가능합니다. 자녀가 주식을 취득하는 방법은 부모에게 주식을 증여받거나 본인이 스스로 형성한 자금이 있다면 매수도 가능합니다. 또한, 법인 설립 시 발기인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이 방법을 통해 자녀에게 지분 구조를 만들어주고 대표의 재산을 자연스럽게 증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는데요. 일하지 않는 자녀 또는 미성년 자녀라도 주주라면 배당금을 지급받을 권리가 있기 때문입니다. 이는 중소기업 CEO들이 활용하면 좋은 증여 방법인 ‘차등 배당금’ 제도입니다. 만약 주주가 가족으로 이루어진 중소기업이라면, CEO가 받을 배당금의 권리를 포기하고 자녀에게 일부 또는 전부.. 2019. 11. 4. 더보기
[세금흥신소] 자녀에게 주는 용돈도 과세대상이 된다? 용돈과 증여의 경계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자녀에게 선물로 용돈을 주는 사람이 많을 텐데요. 이렇게 가족끼리 주고받는 용돈에도 ‘세금’이 붙는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용돈을 받는 것도 재산을 받는 행위인 ‘증여’에 해당하기 때문에 원칙적으로 납부 대상이기 때문인데요. ▶ 용돈도 ‘증여’에 포함된다 증여세란, 타인으로부터 재산을 무상으로 취득하는 경우 부과되는 세금입니다. 원칙적으론 재산을 받은 '수증자'가 내야 하지만, 통상 미성년 자녀 등 수증자들은 세금을 부담할 능력이 없어 실제로는 연대 납세의무를 진 부모 등 증여자들이 부담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다만 용돈을 줬다고 해서 무조건 증여세를 내야 하는 건 아닙니다. 세법상으로는 사회 통념상 허용되는 범위 안에서 주고받는 돈은 증여세 대상이 아니라고 보고 있는데요. 그렇.. 2019. 5. 6. 더보기
세대 생략 증여, 아들보다 손자가 더 유리한 이유는? 최근에 재산을 자식이 아닌 손주에게 증여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고 합니다. 1세대의 재산이 '1세대→2세대→3세대'에서 2세대를 건너뛰고 '1세대→3세대'로 이동하여 세대 생략 증여라고도 합니다. 우리나라의 증여세와 상속세의 세율은 최소 10%부터 시작하여 과세표준이 30억이 넘으면 50%까지 부과되는데, 손주에게 바로 증여하면 두 번 낼 세금을 한 번만 내서 세금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 세대 생략 증여는 30% 할증 과세 상속증여세법에서는 자녀가 생존해 있는데도 손주에게 증여할 때 일반 증여세에 30%를 가산합니다. 단, 증여재산가액이 20억 원을 초과할 경우 40%를 가산합니다. ▶30% 할증 과세에도 절세 효과 커 부의 대물림에 활용 고령화 현상에 따라 조부모 및 자녀의 나이도 많아져서 상속 .. 2018. 12. 4. 더보기
상속보다 유리한 사전증여, 효과적으로 절세하는 절세 TIP! 지난해 국세청에 신고된 상속ㆍ증여재산 규모가 역대 최고 수준이었습니다. 2017년 상속세 신고재산 총액은 1년 전보다 14.0% 늘어난 16조 7,110억 원으로 집계되었으며, 같은 기간 증여재산 총액은 23조 3,444억 원으로 28.2% 급증하였습니다. 고령화로 인해 사망자가 함께 늘면서 상속세 신고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절세를 목적으로 자산가들이 증여를 서둘렀다는 분석입니다. 또한 집값이 급등해 자녀가 자력 취득이 불가능한 현실에서 주택 구입 자금 출처에 대한 세무조사 강화로 합법적인 주택 증여가 늘고 있는 추세이며 증여세 절세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오늘은 한화생명 FA센터가 알려주는 효과적인 증여세 절세 TIP을 알아보겠습니다. ▶효과적으로 증여세 절세하는 절세 TIP! TIP 1. 동.. 2018. 8. 2. 더보기
주택 처분 시, 양도소득세 절세하는 절세 전략 TIP! 인생에서 잠자는 시간을 포함해 가장 오랫동안 함께 하는 부동산은 압도적으로 주택일 것입니다. 주택은 거주 목적, 투자 목적, 월세 수입 목적, 어쩔 수 없이 상속받은 것 등이 있을 수 있는데요. 주택을 처분할 때 양도소득세를 내지 않으려면 처분 시기와 처분 순서가 중요합니다. 지금부터 비과세 방법 및 절세 전략을 알아보겠습니다. ▶TIP1. 2주택 비과세 활용 방법! 위의 표를 보시면 양도소득세 비과세가 되는 2주택자를 볼 수 있는데요. 1세대가 주택이 2채라도 요건을 충족하면 비과세할 수 있습니다. 요건은 기존 주택 취득일로부터 1년 이후에 신규 주택을 취득해야 하고 신규 주택 취득일로부터 3년 이내에 기존 주택을 처분해야만 일시적 2주택 비과세할 수 있습니다. 혼인 합가 2주택 비과세는 각각 1주택을.. 2018. 6. 14. 더보기
노노(老老) 상속시대! 상속세 절세 전략, 체크포인트 5 국세청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상속세 신고세액은 2조 3,000억 원, 상속세 신고 건수는 6,217건으로 상속인 1인당 평균 신고세액은 3억 7,000만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상속인이 당장 납부하기에 부담스러운 금액이죠? 그렇다면 상속세를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상속세 절세 방법 5가지 상속세기일(6개월)을 넘기지 말기 상속이 발생하면 상속세 신고기한 내에 반드시 상속세 과세표준은 신고해야 가산세 불이익(무신고 가산세 20%)을 받지 않습니다. 신고기한 내에 상속세를 납부할 경우 세금의 7%를 공제해주는 것을 감안하면 기한(6개월)을 넘길 경우 추가적인 세금을 27% 이상 더 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특히 납부불성실 가산세(매년 10.95%)를 고려하면 1년만 늦어.. 2017. 11. 28. 더보기
내가 받을 기부금 공제액, 연말정산 전 확인하세요 최근들어 사회적 영향력이 큰 이들의 기부 소식이 자주 들려오고 있습니다. 한국의 글로벌 아이돌이 국제적인 어린이 구호재단과 함께 기부 프로젝트를 시작해 화제가 되기도 했죠. 기부 문화가 정착되면서 다양한 분야에서 나눔을 실천 중인 분들도 많습니다. 하지만 나눔을 실천하고 계시는 분들이 놓치는 것이 하나 있는데요. 바로 기부금 세액공제입니다. 연말정산 시, 기부금도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는 사실, 다들 알고 계셨나요? 오늘은 한국 기부 문화의 변화와 기부금 세액공제 방법에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기부를 결정하면서도, 매달 적은 금액을 내는 것이 사회에 얼마나 도움이 될까에 대해 의문인 분들도 계실 텐데요. 통계를 살펴보면 2014년 모인 기부금 11조 9989억 원 중 개인 기부자들의 기부를 통해 모인 .. 2017. 11. 13.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