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드기

휴가철 전염병과 예방법 알아보고, 여행자 보험으로 휴가철 불상사 막아보자 여름이 절정으로 치닫으면서 더위를 피해 휴가를 가는 분들이 많아졌죠. 8월, 휴가철을 맞아 많은 사람이 해외여행을 가는 요즘, 즐거운 여행을 위해서라면 꼭 기억해야 할 점이 있습니다. 바로 해외에서 옮아올 수 있는 다양한 질병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해외여행 시 주의해야 할 질병과 그에 대한 예방법에 대해 알아볼까 합니다. ▶ 질병을 옮기는 매개체, 모기 여름에는 우리나라나 해외나 항상 조심해야 할 벌레가 있습니다. 바로, ‘모기’입니다. 모기는 인간에게 옮길 수 있는 여러 질병을 부르는 매개체인데요. 모기는 인간을 물기 전 감염된 동물의 피를 빨다가 질병을 얻은 채로 인간에게 옮기게 됩니다. 모기는 매우 다양한 질병을 옮기는데, 모기가 매개체가 되는 질병은 무엇이 있을까요? 첫 번째로 ‘지카 바이러스’입.. 2019.08.09 더보기
식탁의 단골 메뉴 계란,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지난달 20일, 벨기에는 유럽연합 식품안전경보시스템에 피플로닐에 오염된 달걀 문제를 통보했습니다. 이를 시작으로 EU 17개 국가와 스위스, 홍콩까지 국제적인 살충제 달걀 파문이 일어나기 시작했는데요. 국내 농가에서 생산된 달걀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발견되면서, 식품 안전에 빨간 불이 켜졌습니다. 대한의사협회에서는 달걀에서 검출된 살충제 성분의 반감기가 7~30일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대부분 한 달이면 체외로 빠져나가므로, 달걀을 먹고 급성중독이 일어날 가능성은 작다는 의미인데요. 하지만 만성 독성에 대한 연구결과는 미흡한 편이라 소비자들의 걱정은 줄지 않고 있는 실정이죠. 발표 과정에 있었던 혼선 또한 불안감을 부추겼는데요. 소비자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식품안전 관리 수준이 한층 높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2017.08.28 더보기
엣취! 내 코를 간지럽히는 알레르기 비염의 모든 것 하루 종일 훌쩍 거리며 휴지를 찾게 되는 알레르기 비염. 특히나 꽃가루가 날리는 환절기 시즌에는 더욱 심각해지는데요. 날이 점차 더워지면서 그 정도가 조금 완화되기는 했지만, 밤낮의 큰 일교차 때문에 아직 방심할 수가 없죠. 내 코를 간지럽히는 알레르기 비염, 그 원인과 해결책은 무엇일까요? 지금 한화생명과 함께 확인하세요. 기온이 급격하게 변하는 환절기에 비염 환자 급증, 점차 증가하는 알레르기 비염 환자, 알레르기 비염이란 코 점막이 특정 물질에 대하여 과민반응을 나타내는 것으로 그 원인으로는 꽃가루, 반려동물의 털, 진드기, 집 먼지 등이 있음, 알레르기 비염 진료비도 증가 중, 연령별도는 12세 이하가 30%로 가장 많음, 알레르기 비염의 증상 및 합병증은? 알레르기 비염을 유발하는 물질은? 알레.. 2017.05.31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