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환경정책

날씨는 돈이다? 날씨와 경제 이야기 지구상에 존재하는 산업의 70% 이상이 날씨의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이처럼 날씨는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는데요. 투자의 귀재인 워런 버핏은 이미 예전부터 날씨에 따라 경제가 움직인다는 사실을 파악하여 그의 투자에 반영하고 있다고 합니다. 날씨와 기후, 생활, 그리고 산업은 서로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기 때문인데요. 이제 기업에도 투자자에게도 날씨는 환율이나 금리처럼 반드시 체크해야 하는 변수가 되었습니다. 날씨는 어떻게 경제에 영향을 미치는 걸까요? 함께 알아보시죠! 김민지 2018.08.24 더보기
소리 없는 살인자 초미세먼지가 우울증도 불러온다? 요즘 외출 필수품이 된 물건이 있습니다. 바로 마스크인데요. 날씨가 따뜻해지면 극성을 부리는 미세먼지 때문입니다. 이 중 ‘초미세먼지’는 입자가 작아 폐까지 침투하는 위험한 먼지입니다. 초미세먼지는 어떤 것이고 정확한 측정 기준은 무엇인지, 초미세먼지가 일으키는 질병과 이에 들어가는 경제적 비용은 얼마나 되는지 살펴보겠습니다 최근 환경부는 올해 7조 2000억 원을 투입해 미세먼지를 30% 줄이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노후 경유 차량 폐차, 오염물질 배출 저감장치 부착, 화력발전소 중단 등 다양한 방법이 나왔지만, 실효성 논란을 겪기도 했는데요. 효과적이고 장기적인 대책이 필요한 때입니다. 곧 다시 파란 하늘을 만나게 되길 기대해봅니다. 김민지 2018.04.02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