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투자

저금리시대 노후준비, IRP에 투자할까? 일반 투자할까? 일본에서는 낮은 금리로 엔화를 빌려 외화로 바꾼 뒤 해외의 고금리 자산에 투자하는 일본의 주부 투자자들을 가리켜 ‘와타나베 부인’이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같은 의미으로 영국에서는 ‘스미스’, 중국에는 ‘왕부인’이라는 용어가 등장했다고 하죠. 저금리 상황에 대비하여 해외투자에 눈을 돌리는 사례가 전세계적으로 많아지는 이 시점에서, 해외로 눈을 돌려 투자 효과를 노려보는 건 어떨까요? ▶저금리 시대, 개인형 퇴직연금 IRP가 늘어난다! 지난해 7월 금융 위원회에서는 퇴직연금 자산 운용 규제를 개선했습니다. 과거 위험자산 총 투자 한도가 40%였던 것에서 70%까지 허용함으로써 퇴직연금 포트폴리오를 지금보다 더 다양하게 구성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저금리 시대, 고령화 시대를 맞이하여 퇴직연금을 회사가 전적.. 2016. 10. 10. 더보기
금융 불안정 시대, 변액보험 멀티에셋 펀드가 필요한 이유 지난 6월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으로 혼란에 휩싸였던 국내외 금융시장은 이후 안정을 되찾아 브렉시트 이전 수준을 회복했습니다. 브렉시트는 정치적 문제라는 인식이 점차 확산되고, 각국이 브렉시트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는 기대가 높아지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의 안정을 가져온 것으로 평가되는데요. 이제 전세계 시장은 브렉시트보다는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 펀드 하나로 다양한 자산에 투자하는 효과 요즘 국내외 금융시장은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에 일희일비하는 양상입니다. 최근 미국 연준 관계자들은 지난 몇 달간 금리 인상 근거가 강화됐다며, 연내 기준금리가 한두 차례 인상될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물론 미국의 경제지표 결과에 따라 기준금리 인.. 2016. 9. 19. 더보기
해외 비과세 펀드로 세테크와 재테크 두마리 토끼 잡기 시중 금리가 사상 최저 수준을 유지하는 가운데 주요 시중 은행들의 은행 예금 금리가 1%대 초반으로 떨어졌는데요. 심지어 유럽과 일본에서는 마이너스 금리가 도입된 상태로, 이자소득만으론 자산을 증식하기 어려운 시대가 됐습니다. 이와 동시에 비과세 혜택이 부여됐던 재형저축과 소득공제 혜택을 누릴 수 있었던 소득공제 장기펀드는 2015년 말로 가입 기간이 종료됐습니다. 금리는 낮고 절세혜택은 줄어들었기 때문에 재테크와 세테크가 쉽지 않게 된 거죠. ▶ 해외주식투자전용 펀드가 주목되는 이유 이러한 가운데 올해 새로 도입된 절세 투자상품인 ISA(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와 해외주식투자전용 펀드가 주목받고 있는데요. ISA는 가입 조건에 제한이 있고(급여소득자, 사업소득자, 농어민 등), 의무가입 기간이 존재하는 데.. 2016. 5. 26. 더보기
글로벌 시대 해외증권 투자 가이드 투자자들이라면 누구나 보다 높은 금리를 찾게 되고 양호한 수익률이 기대되는 금융상품을 모색할 텐데요. 아쉽게도 우리나라 금리는 낮은데다 앞으로 장기적으로 더 떨어질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현재 1년 만기 은행 정기예금 금리는 2.6% 정도에 그치고, 3년 만기 국채 수익률 또한 3%에 미치지 못하고 있어요. 뿐만 아니라 코스피 지수는 지난 2년 동안 1750 ~ 2050 포인트 사이의 박스권에 갇혀 더 오르지도 더 떨어지지도 못하는 답답한 상황에 처해 있는데요. 오늘은 이와 같이 어려운 국내 경기 상황에서 해외 증권에 대한 투자 방법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 해외 자산으로의 분산투자 국내 자산에서 답을 찾기 어려운 투자자들이라면 해외로 눈을 돌려 보는 것도 대안이 될 수 있습니다. 투자의 기본 원리인.. 2013. 11. 21.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