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환절기

면역력이 약해지는 환절기 알레르기 비염 주의보 어느새 9월, 더위도 한풀 꺾여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급작스럽게 바뀐 기온과 날씨 때문에 피로가 누적되고 몸의 균형이 깨면서 면역력이 약해지는데요. 일교차가 커지는 환절기에는 우리 몸이 빠르게 적응하지 못하기 때문이죠. 게다가 일교차가 크고 습도가 낮아지는 환절기는 기관지가 쉽게 예민해지는 환경을 만듭니다. 기관지는 차고 건조한 것을 싫어하기 때문에 이런 질환을 앓게 되는데요. 그래서 오늘은 환절기만 되면 기관지에 찾아오는 불청객, 알레르기성 비염과 대처법에 대해 알아볼까 합니다. ▶환절기 질환, 면역력에 달려있다 알레르기 비염은 꽃가루가 날리는 봄에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하지만, 보건복지부의 조사 결과에서 보는 바와 같이 알레르기 비염 환자는 9월과 10월에 가장 많이.. 2019. 9. 4. 더보기
일교차 심한 가을, 환절기 건강관리 TIP! 유난히 무더웠던 여름이 지나고 가을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선선한 바람이 반가운 분들이 많을 텐데요. 하지만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큰 환절기엔 건강관리에 특히 유의해야 합니다. 하루에도 큰 폭으로 변하는 기온에 신체리듬이 깨지기 쉽기 때문이죠. 일교차 심한 환절기 건강관리를 위한 꿀 팁을 공개합니다! ▶왜 환절기에는 면역력이 떨어지는 걸까? 면역력은 외부에서 우리 몸에 침입한 세균이나 바이러스 등을 싸워 물리치게 하는 인체 방어 시스템입니다. 면역력이 약해지면 질병에 쉽게 노출되고 이겨내지 못하게 되는데요. 환절기가 되어 급격하게 기온 차가 나게 되면 신체 적응력이 떨어지게 되고, 적정 체온을 유지하기 어려워지면서 바이러스가 몸에 침투하기 좋은 환경이 조성됩니다. 환절기에 면역력을 더 세심하게 챙겨야 하는.. 2018. 9. 17. 더보기
엣취! 내 코를 간지럽히는 알레르기 비염의 모든 것 하루 종일 훌쩍 거리며 휴지를 찾게 되는 알레르기 비염. 특히나 꽃가루가 날리는 환절기 시즌에는 더욱 심각해지는데요. 날이 점차 더워지면서 그 정도가 조금 완화되기는 했지만, 밤낮의 큰 일교차 때문에 아직 방심할 수가 없죠. 내 코를 간지럽히는 알레르기 비염, 그 원인과 해결책은 무엇일까요? 지금 한화생명과 함께 확인하세요. 기온이 급격하게 변하는 환절기에 비염 환자 급증, 점차 증가하는 알레르기 비염 환자, 알레르기 비염이란 코 점막이 특정 물질에 대하여 과민반응을 나타내는 것으로 그 원인으로는 꽃가루, 반려동물의 털, 진드기, 집 먼지 등이 있음, 알레르기 비염 진료비도 증가 중, 연령별도는 12세 이하가 30%로 가장 많음, 알레르기 비염의 증상 및 합병증은? 알레르기 비염을 유발하는 물질은? 알레.. 2017. 5. 31. 더보기
일교차가 심한 가을, 소중한 내 피부를 지키는 방법 어느덧 9월에 접어들면서 모두의 밤잠을 설치게 만들었던 매서운 더위는 한풀 꺾이고 어느덧 서늘한 바람이 불기 시작합니다. 낮에는 쨍쨍 비치는 태양에 아직도 후끈후끈, 밤에는 어두워지자마자 부는 찬바람에 옷을 어떻게 입을지도 고민하실 텐데요. 하지만 옷보다도 환절기에 더욱 고민이 많은 것이 있었으니.. 듣기만 해도 온 몸이 민감해지는 그 이름, 바로 ‘피부’입니다. 아~ 365일 24시간 내내 민감한 피부여~ 도대체 어떻게 해야 너의 변덕을 맞춰줄 수 있겠니! 일교차가 심한 환절기엔 바뀌는 환경에 피부가 적응하는 과정에서 피부트러블이 일어날 수 있어요. 그래서 ‘피부’에 민감한 분들은 일찌감치 피부관리를 시작하곤 하지요. 그런데 피부에 좋다고 이것저것 찾아서 다 한다면 결국엔 시간낭비! 효율성은 빵점이 됩.. 2012. 9. 10.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