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융

금융 소비자 보호법 도입, 내 금융생활은 어떻게 변화할까? 미래의 불안정성에 대비하기 위해 준비하는 보험. 하지만 일부 기사를 통해 접할 수 있듯, 보험계약 체결 및 계약유지 과정에서 소비자의 불만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 중에서도 보험가입단계에서 민원이 많이 발생해왔는데요. 보험가입단계에서의 불완전 판매로 인한 고객의 불만이 많았다는 것을 유추해볼 수 있습니다. 불완전 판매는 보험회사가 계약자에게 보험상품을 판매, 권유하는 과정에서 알려야 하는 중요한 정보를 누락하거나, 보험 상품에 대한 허위광고나 과장광고를 통해 계약자가 가입하게 될 상품에 대해서 오인지하게 만드는 것을 이야기합니다. 사실 이 문제는 한 두 해 동안 발생한 문제는 아닙니다. 보험상품의 출시 이래로 꾸준히 제기되어왔던 문제이기도 하죠. 실제로 국회에서는 불완전 판매를 포함한 소비자 피해를 축소.. 2021. 7. 13. 더보기
대한민국 최초 생명보험사 한화생명의 저력이 만들어낸 ‘한화생명 금융서비스’가 옵니다. 대한민국 최초 생명보험사, 한화생명의 저력이 만들어낸 금융 전문 Big Team ‘한화생명 금융서비스’를 여러분께 소개합니다. 한화생명은 상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고객에게 더 나은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판매 전문회사’ 설립을 추진하였습니다. 신설된 판매 전문회사는 한화생명의 100% 자회사로 ‘한화생명 금융서비스㈜’라는 이름으로 오는 4월 1일 출범되었습니다. 이는 한화생명 내 전속판매 채널이 그대로 독립한 것으로, 설립과 동시에 약 540여 개의 영업기관, 1,400여 명의 임직원, 20,000명 달하는 FP(재무 설계사)가 속한 초대형 판매 전문 회사입니다. 한화생명이 판매 전문회사를 설립하는 것은 보험의 제조와 판매를 보다 전문적으로 분리하기 위함으로, 한화생명 금융서비스의 제판 분리가 이뤄지면.. 2021. 4. 1. 더보기
금융 불안까지 가져온 코로나 19, 리밸런싱 투자, 정액 적립식 투자 등을 통해 주식을 살리자 '1948년 설립된 세계보건기구(WHO)는 1968년 홍콩 독감과 2009년 신종플루에 이어 2020년 코로나19를 역대 세 번째 팬데믹(세계적인 전염병 대유행)으로 선언했습니다. 세계 곳곳에서 국경봉쇄와 이동 제한 조치가 실시되면서 일상이 마비되기도 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와 물리적 간격 유지로 언택트(Untact,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고 있는데요. 코로나19 발병 초기 국면에는 감염병은 국내외 경제와 금융시장에 일시적인 충격을 그칠 것이라는 기대가 지배적이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걷잡을 수 없이 번지면서 각국의 생산이 중단되고 소비는 위축되며 투자가 지연되면서 글로벌 경기후퇴와 금융 불안에 대한 공포가 확산하고 있습니다. ▶ 외국인 국내 주식 17조 순매도 vs 개인 15조 순매수 투자자들의 .. 2020. 4. 10. 더보기
금융시장에 느닷없이 불어닥친 코로나 19의 영향, 세계 경제의 방향은 어디로? 전 세계를 뒤흔드는 코로나 19가 감염병 확산으로 그치지 않고, 실물 경제에 심각한 충격을 줄 것이라는 불안감에 금융시장마저 동요하고 있습니다. 코로나 19가 전 세계적인 전염병 대유행을 의미하는 판데믹(pandemic)으로 번지고, 생산과 소비 그리고 투자를 저해함으로써 국내외 경기하강을 야기할 것이라는 우려가 높아지는 것인데요. 한국은행은 2020년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2.3%에서 2.1%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해외 경제연구 기관들은 한국은 물론이고 중국 그리고 전 세계 성장률 예상치를 낮추고 있습니다. 코로나 19, 앞으로 세계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알아볼까요? ▶ 국내외 경제 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 19의 세계적 위험이 매우 높은 수준이라고 경고했.. 2020. 3. 13. 더보기
신용등급이 올라가면 대출금리도 떨어뜨릴 수 있다. 금리인하요구권 자동차를 사거나, 집을 살 때 모아둔 돈이 없거나 모자라면 은행에서 ‘신용대출’을 이용해 모자란 부분을 충당합니다. 이때, 은행에서는 돈을 빌려주며 일정 금리를 적용해 빌려준 돈에 대한 이자를 받는데요. 돈을 빌린 후 신용등급이 오르거나 수입이 늘어나는 등 신용상태가 좋아지면, 위험도가 낮아지기 때문에 금리도 낮아져야 하는 것이 아닐까요? ▶ 대출 이자를 줄일 수 있는 ‘금리인하 요구권’ 한국 소비자원에 따르면 국민의 61.5%가 ‘금리인하 요구권’이라는 대출자의 권리를 잘 알지 못한다고 합니다. 실제 이 권리를 행사하는 사람도 극소수에 불과한데요. 금리인하요구권이란, 대출을 이용하고 있는 고객이 최초에 대출을 받았을 때와 비교하여 직장의 변동, 부채의 감소, 신용 등급 상승, 연소득 증가 등 신용상태가.. 2019. 7. 1. 더보기
'5만 원권 발행 10년’ 보험료도 5·10·15만 원 시대 우리나라에 5만 원 권이 처음으로 발행된 2009년 6월 23일, 올해로 10년을 맞았습니다. 1만 원권이 1973년도에 발행됐으니, 36년 만에 나온 새로운 지폐인 셈인데요. 5만 원권이 세상에 나오면서 사람들이 느낀 변화는 무엇일까요? ▶ 5만 원권이 나온 후 바뀐 경조사비 문화 5만 원권이 발행된 후 사람들이 느낀 가장 큰 변화는 바로, 경조사비를 고민할 때입니다. 5만 원권이 없을 때는 3만 원을 할까, 5만 원을 할까, 7만 원을 할까, 고민했지만 5만 원권이 발행된 후에는 5만 원을 할까, 10만 원을 할까? 고민한 적이 많다는 사실을 깨닫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한국은행이 분석한 ‘2018년 경제 주체별 현금사용행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결혼식·장례식 등에 내는 경조금의 82.4%를 5만 원.. 2019. 6. 21. 더보기
안정된 노후를 위해 목돈보다 더 중요한 소득관점의 연금설계 누구나 은퇴 후 안정된 노후를 위해 고민을 합니다. 그런 분들을 위해 강연에서 가끔 이런 질문을 하는데요. “여러분, 1억 원을 버는 게 빠를까요? 아니면 1억을 세는 것이 빠를까요?” 이런 질문을 하면 대부분 사람은 세는 것이 더 빠르다고 얘기합니다. 정말 그럴까요? 1억을 버는 것이 빠를지 세는 것이 빠를지 구체적으로 계산해보았습니다. ▶ 1억을 갖기 위해 걸리는 시간 1억을 센다고 했을 때, 1초에 1원씩 센다고 가정하면, 한 시간에 셀 수 있는 돈은 3,600원입니다. (1시간=60초X60분) 하루는 24시간이고 분과 초로 환산하면 1,440분, 86,400초가 되는데요. 1억을 86,400초로 나누면 1,157일, 대략 39개월에 해당합니다. 1초에 1원씩, 먹지도 자지도 않고 숫자만 센다고 할.. 2019. 5. 31. 더보기
국민의 10%는 주식투자자! 한국의 주식 투자자는 누구인가? 2018년 한 해 동안 미국은 네 차례나 기준금리를 인상했습니다. 이 영향으로 한국은행도 추가 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 속에 시중금리가 상승하기도 했는데요. 당초 미국의 금리 인상이 올해도 지속될 것이라 예상했지만, 지난 3월 19일 개최된 통화정책 회의에서 미국 연준은 기준 금리를 동결하고 금리를 올리지 않을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이렇게 저금리 환경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금융자산을 증식하려면 주가 변동 위험을 부담하더라도 주식 투자에 나서기 마련입니다. ▶ 한국 주식 투자자 561만 명, 4년째 증가 미국 연준이 기준 금리를 동결하고 올해 금리를 올리지 않을 가능성을 시사한 후, 한국은행도 국내외 경기를 고려할 때 적극적인 기준 금리 인상을 단행하기 어려워 보이면서, 시중 금리는 재차 내리막길을.. 2019. 4. 1.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