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발렌타인데이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생동하는 봄의 기운을 선율로 표현하다, 3월 11시 콘서트 2020년 2월 11시 콘서트는 코로나 19로 인한 뒤숭숭한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이 찾아오셨는데요. 이번 콘서트는 아름다운 선율과 함께 깜짝 손님까지 찾아와 더욱 즐겁고 풍성한 콘서트를 즐길 수 있었답니다. 2월의 11시 콘서트,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 깜짝 손님까지 함께한 2월의 11시 콘서트 2월 11시 콘서트의 첫 곡은 ‘오페라의 왕’이라 불리는 주세페 베르디가 58세에 발표한 오페라 중 ‘개선행진곡’입니다. 이 곡은 1869년 수에즈 운하 개통을 축하하기 위해 이집트 왕이 위촉한 작품입니다. 사실, 이 작품의 정수는 주인공들이 부르는 아리아와 라다메스와 아이다의 이중창 등 서정적인 장면들에 있지만, 가장 유명한 장면은 따로 있습니다. 바로, 에티오피아 군대와 전투에서 승리한 라다메스가 의.. 2020. 2. 19. 더보기
[세금흥신소] 초콜릿 속에 숨은 달콤 쌉사래한 세금 이야기 이틀 후인 2월 14일은 연인들이 사랑을 확인하며 초콜릿을 주고받는 밸런타인데이입니다. 달콤하고 쌉사래한 맛이 일품인 초콜릿은 밸런타인데이 선물로 빼 놓을 수 없는데요. 그런데, 달콤한 맛에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많은 사람이 좋아하는 이 초콜릿에 얽힌 다양한 세금 이야기가 있다고 합니다. 초콜릿과 세금, 과연 어떤 이야기일까요? ▶ 초콜릿, 어떻게 발견했을까? 초콜릿과 세금에 관한 이야기를 하기 전에, 초콜릿의 역사에 대해 먼저 알아볼게요, 초콜릿의 원료인 카카오의 원산지는 멕시코와 중앙아메리카, 남아메리카 지역으로, 지금으로부터 약 3,000년 이전에 카카오나무가 경작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기원전 1,500년경 멕시코 만 연안의 베라크루스 남부와 타바스코 지역을 중심으로 고대 멕시코에서 처음으로 문.. 2020. 2. 12.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클래식 선율로 느껴보는 이집트, 2월 11시 콘서트에서 만나세요 2020년에도 어김없이 여러분의 감성을 촉촉하게 적셔줄 11시 콘서트, 그 첫 번째 공연이 시작되었습니다. 2020년의 시작답게 힘차고 활기찬 느낌의 곡으로 우리를 맞이해주었는데요. 1월의 11시 콘서트는 과연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 경쾌한 곡으로 시작된 첫 번째 11시 콘서트 1월의 첫 번째 곡은 구노의 오페라 로 힘찬 막을 열었습니다. ‘아베마리아’로 유명한 샤를 구노가 작곡한 이 곡은, 오늘날까지 널리 사랑받으며 프랑스 낭만 오페라의 정수를 증언하고 있는데요. 특히 괴테의 동명 저작에 기초한 는 유럽뿐 아니라 미국에서도 대성공을 거둬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극장의 개관 기념작으로 선정될 정도였습니다. 이날 연주된 ‘왈츠’는 오페라 2막에 나오는 곡입니다. 2막의 무대는 한창 축제가 벌어지고 있는.. 2020. 1. 22.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봄의 활기를 담은 3월의 클래식 선율 2019년 두 번째 11시 콘서트는 2월 14일, 밸런타인데이의 선물처럼 찾아왔습니다. 연인들이 사랑을 나누는 듯한 아름다운 선율로 꽉 채운 로맨틱한 공연이었습니다. ▶ 로맨틱한 선율을 선물 받은 밸런타인데이, 2월의 밸런타인데이의 첫 곡은 베토벤이 작곡한 유일한 오페라 곡 서곡이었습니다. 베토벤이 평생 갈망했던 ‘부부애’와 ‘인간해방’이라는 주제를 담고 있는 곡인데요. 독일 오페라의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위대한 걸작이라고 해요. 명쾌하고 자유로운 곡의 흐름이 특징인 곡이었습니다. 다음 곡으로는 평소 커피를 마실 때도 커피 알까지 세어가며 마실 정도로 철두철미한 성격이었던 베토벤도, 사랑할 줄 알았던 사람이라는 것을 느끼게 해준 곡입니다. 윤동환 바이올리니스트의 바이올린 연주가 인상적인 제1, 2번인데요.. 2019. 2. 20.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베토벤이 선사하는 로맨틱한 밸런타인데이 선물 2019년 첫 번째 11시 콘서트는 2019년의 첫 공연인 만큼 힘찬 행진곡풍의 곡들이 주를 이루었습니다. 게다가 11시 콘서트의 새로운 해설자 비올리스트 김상진 님의 재치 있는 해설로 음악에 더욱 몰두할 수 있었던 공연이었습니다. ▶ 서곡과 피아노 협주곡, 왈츠가 어우러진 1월의 2019년 첫 11시 콘서트는 서곡과 피아노 협주곡에 왈츠까지 등장하는 그야말로 클래식 종합 선물세트 같은 공연이었는데요. 2019년의 첫 11시 콘서트는 주페의 힘찬 경기병 서곡으로 막을 올렸습니다. 용감한 경기병의 모습을 암시하는 행진곡이 2019년의 시작을 힘차게 알리는 듯했습니다. 다음 곡으로 그리그의 피아노 협주곡이 이어졌는데요. 이날 피아노 연주자로 등장한 이택기 피아니스트는 2014년 헤이스팅스 국제 피아노 협주곡.. 2019. 1. 23.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상큼, 달달! 맛있는 음악들이 만드는 따뜻한 하루 매서웠던 한파도 어쩐지 누그러진 2018년 2월 둘째 주 목요일, 이날 오전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은 한결 다채로운 모습들로 자리한 청중들이 이란 부제가 붙은 11시 콘서트를 기대하는 분위기였죠. 밸런타인데이가 가까운 만큼 알맞았던 주제와 그에 안성맞춤의 곡 구성이었던 2월 11시 콘서트는 단조 음악의 낭만과 바이올린의 아름다운 색채가 마치 화려한 나들이옷 같은 즐거움을 안겨주었답니다. 2월의 현장, 어떤 음악들이었을까요? 함께 보시죠. ▶바이올린과 피아노 레시피가 완성한 맛있는 음악 향연 - 2월의 2월의 11시 콘서트 음악들은 직접적인 표현이라기보다 간접적이면서도 사랑의 여파를 듬뿍 느끼게 하는 곡들이었는데요. 그 시작은 으로 상쾌한 아침 햇살처럼 부드러우면서도 장엄한 여운을 남기는 음악이었습니다. 두.. 2018. 2. 21. 더보기
스트레스 받는 직장인 주목! 발렌타인데이 의리초콜릿 이야기 연인들에게 일 년 중 가장 로맨틱한 하루라고 불리는 발렌타인데이가 돌아왔습니다. 연인이나 좋아하는 사람에게 초콜릿을 선물하며 마음을 표현하는 날이죠. 요즘은 상대가 없더라도 직장 동료나 상사에게 초콜릿을 준비하는 일명 ‘의리 초콜릿’이 발렌타인데이에 흔하게 볼 수 있는 ‘하나의 문화’가 되었는데요. 여러분은 ‘의리 초콜릿 문화’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계신가요? ▶의리 초콜릿, 주느냐 마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한 설문조사 결과 직장인의 39%가 직장 내 동료와 상사를 위해 의리 초콜릿 구매를 고민하고 있다고 합니다. (20세~50세 직장인 여성 5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소셜커머스 티몬) 또, 의리초콜릿을 챙기는 이유에 대해서는 49.6%가 ‘고마웠던 지인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표시하기 위해서’라.. 2016. 2. 12. 더보기
달콤한 초콜릿이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 독일의 대문호 괴테는 사랑에 빠진 여성에게 항상 꽃과 ‘이것’을 함께 선물했다고 합니다. 그것은 바로 초콜릿! 초콜릿은 이제 한국에서도 무척 대중적인 디저트가 되었는데요. 발렌타인데이나 화이트데이, 심지어 빼빼로데이 등 특별한 날뿐 아니라 시험을 앞둔 수험생이나 등산을 하는 분들도 꼭 챙기는 먹거리입니다. 몇 세기를 걸쳐 사랑받아 온 ‘음료의 왕’ 초콜릿. 건강과 영혼을 달콤하게 만드는 초콜릿에 대한 이야기를 살펴보겠습니다.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슈퍼스타는 초콜릿, 가장 인기 있는 나라는 어디? 한국에서 처음으로 초콜릿을 맛본 사람은 누구일까요? 러시아 공관 부인을 통해 이 달콤한 과자를 만난 이는 바로 명성왕후라고 합니다. 왕실 선물로 오갈 정도로 귀했던 초콜릿. 원래 멕시코 원주민들이 약용 카카오 .. 2015. 11. 11.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