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계절

무더위와 누진세 모두를 피하다, 일석이조의 전기세 줄이는 꿀팁 최근, 법원에서는 주택용 전기 요금에만 누진세를 적용하는 제도가 부당하다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이 판결을 시작으로, 앞으로 전기 누진세 제도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시선이 다수입니다. 하지만, 올여름에는 누진세의 적용방법과 이에 따른 전기요금 폭탄을 피하는 법을 알아두는 좋지 않을까요? 시원한 여름을 나면서도 전기세 폭탄을 피하는 법, 함께 알아보아요. ▶전기누진세란? 우리나라는 사용량에 따라 단계별로 다른 단가가 책정되는 '누진 요금제'를 채택하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1970년대 전기를 많이 쓰는 가구에 높은 요금을 부과해 절약을 유도하기 위해 만들어졌는데요. 현재는 저소득 가구의 전력소비율도 높으므로 애초의 목적이 흐려지고 있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하지만 누진제 적용 최저 요금의 차이가 11배에 달.. 2017.07.13 더보기
위기의 부동산, 우리나라에도 꽃피는 봄이 올까? 우리나라는 전 세계에서도 드물게 1년간 아름다운 사계절을 지내는 축복받은 나라로 꼽힙니다. 요즘은 부쩍 이상 기후의 영향으로 예전만은 못한 느낌이지만 움츠렸던 새싹이 트고 만물이 푸르러지는 설레임의 봄을 지나면 뜨겁지만 열정적인 여름이 오고, 온 세상이 붉고 노란 단풍으로 물들고 다시 낙엽이 지는 가을을 보내면 찬 바람과 함께 온통 꽁꽁 얼어버리는 겨울이 찾아오지요. 그러고보니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이라는 영화도 있었네요. 직접 보지는 못했지만 이 영화에서는 우리의 인생의 모습을 사계절을 통해 표현하고자 했다고 들었습니다. 당장 죽을 듯이 더운 여름에도 조금만 지나면 반드시 추운 겨울이 오기 때문에 우리는 항상 다음 계절을 준비하게 되고 당연히 이어지는 대자연의 섭리를 담담히 받아들이면서.. 2012.06.19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