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면시간

‘꿀 잠’이 돈이다, 슬리포노믹스란? 최근 직장인들이 점심시간을 이용해 가까운 ‘수면 카페’를 찾는 일이 늘고 있습니다. 휴식을 취하며 잠을 잘 수 있도록 만들어진 신종 카페인데요. 주 52시간 근무 제도 도입으로 인해서 워라밸이 화두가 된 요즘, 하루의 1/3을 차지하는 잠은 또 하나의 산업이 되고 있습니다. 새롭게 등장한 슬리포노믹스, 함께 알아볼까요? 최근 직장이 많은 지역 거리에는 힐링, 수면 카페 등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돈을 주고 잠을 사’는 시대, 아직은 신기하게 느껴지는데요. 수면과 휴식을 원하는 직장인들의 상황을 짐작하게 합니다. 워라밸 문화의 정착과 함께 성장 가능성이 높아진 슬라포노믹스, 앞으로도 주목할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최근 직장인들이 점심시간을 이용해 가까운 ‘수면 카페’를 찾는 일이 늘고 있습니다. 휴식을 .. 2018. 7. 9. 더보기
부족한 노후자금, 고용시장에서 서성이는 노인들 한국인이 열심히 일한다는 것은 세계적으로 유명합니다. 지난 8월 OECD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 한국인의 1인당 연평균 노동시간은 2,069시간으로 멕시코(2,255시간) 다음으로 길었습니다. 일을 많이 하는 한국인들은 잠도 적게 잡니다. 2016 OECD 통계에 따르면 한국인 하루 평균 수면시간은 7시간 41분으로 조사 대상국 평균 대비 40분 짧습니다. 야근과 잦은 회식 등으로 수면시간도 짧아졌다는 분석입니다. 여기에 더해 한국인들은 OECD 회원국 중 남녀 모두 실질은퇴연령이 가장 높은 나라로 조사되고 있습니다. 이는 한국인들이 어떤 형태로든 노동시장에 가장 오래 남아 있다는 의미입니다. 이 기준에 따르면 한국 남성은 프랑스 남성 대비 13.5년, 여성은 슬로바키아 여성 대비 12.4년 .. 2017. 12. 22. 더보기
'잠자는 숲속의 공주'가 부러운 수면부족 직장인들! 얼마 전 옆나라 일본의 한 광고회사에서 잦은 야근과 수면부족으로 시달리던 신입사원이 자살을 해 전세계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켰는데요. 우리나라 또한 세계적인 잠 부족국가 중 하나이기 때문에 남의 일이라고만 할 수 없는 현실인데요. 한 취업 포털의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직장인의 10명 중 7명은 수면부족을 호소한다고 합니다. 직장인들은 수면부족의 원인으로는 잦은 야근, 회식으로 인한 늦은 귀가, 스마트폰이나 TV 드라마 시청으로 인한 올빼미 습관 등을 꼽았는데요. 수면부족이 개인의 건강은 물론 기업의 생산성 저하와 직접적인 관계가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개인 뿐만 아니라 사회에도 영향을 주는 직장인들의 수면 부족, 원인과 그 해결방법을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김민지 2016. 11. 30.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