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방암

[인포그래픽] 빅데이터로 분석한 암, 생존율이 높아지며 변화된 고민거리는? 한화생명 빅데이터 팀은 지난해 10월부터 빅데이터를 통해 다양한 통계 데이터를 연구하고 있습니다. 한화생명은 일반 통계로 파악하기 힘든 보험금 지급 데이터를 활용해, ‘암(cancer)’과 관련한 다양한 통계를 분석했는데요. 오늘은 한화생명의 자료로 보는 암 환우와 함 환자 가족이 가장 고민하는 부분에 대해 알아볼까 합니다. 한화생명 빅데이터 팀이 당사 고객의 암 사망 현황을 조사한 결과, 최근 2년간(2016~2017) 사망 원인의 47.7%가 암으로 인한 사망이었다고 합니다. 2000년부터 연도별 암 사망자 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는데요. 암 사망자의 70% 이상이 60대 이상입니다. 이는 2000년 대비 약 2배가량 증가한 수치입니다. 하지만, 암 진단 이후 사망률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인데요. .. 2019. 5. 24. 더보기
“암에 걸리면 다 죽는 건가요?” 암에 대한 오해 3가지! 의학과 과학이 발달하면서 우리는 100세 시대에 도래했습니다. 특별히 사고를 당하거나 큰 병에 걸리지 않는 한 건강하고 오래 살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이런 와중에 많은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병이 있으니, 바로 ‘암’입니다. 사람들이 흔히 암에 대해 오해하는 것 세 가지가 있다고 합니다. 지금 함께 알아보시죠 ▶암에 대한 오해 1. “설마 내가 암에 걸릴까?”라는 생각 정말 암은 쉽게 걸리지 않는 병일까요? 저는 회사 내에 검진센터가 있어 매년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받습니다. 피 검사부터 시작해서 웬만한 검사는 대부분 진행됩니다. 건강검진을 받으면서도 가장 걱정이 되는 것은 언제나 ‘암’입니다. 1년 사이 몹쓸 병이 내 몸 어디엔가 쑥쑥 자라고 있지는 않았는지 염려가 되는데요. 직장동료 중에 암 진단을 받.. 2018. 9. 14. 더보기
혼밥이 암 발생을 늘린다!? 여러분은 얼마나 혼자 식사하시나요?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혼밥족’이 증가하였는데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설문조사 결과 1인 가구 기준으로 “하루 세끼 혼밥한다”가 52.3%를 차지하였습니다. 또한, 한국건강증진 개발원의 설문조사 결과로 2030세대는 시간이 없어서, 혹은 같이 먹을 사람 찾기 어려워서 혼밥을 한다고 하는데요. 혼자서 밥을 자주 먹는 20~30대는 위암 조기검진이 필요하다는 중앙대학교병원 위장관외과 연구팀의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지금 한화생명과 함께 알아보세요! 대부분의 질병은 중년 이후부터 발병률이 급격하게 높아지고 있습니다. 암은 발병률이 높고 치료비도 고액이라 보장금액은 부족하실 것 같은데요. 한화생명의 ‘The착한 암보험’은 암진단자금의 보장금액, 범위, .. 2018. 9. 7. 더보기
약식동원(藥食同源), 음식이 곧 약이다! 유난히도 무더웠던 지난 여름의 찌는 듯한 폭염도 물러가고 어느 새 가을로 접어드는가 싶더니 벌써 밤낮의 일교차가 심해지면서 감기환자가 하나 둘씩 늘고 있네요. 기온의 변화가 심한 환절기에 감기에 걸리지 않으려면 따뜻하게 체온을 잘 유지하고 면역력을 증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 합니다. 면역력도 높이고 성인병도 예방하면서 활력이 넘치는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좋은 방안이 없을까 하고 오래 전부터 고민하든 끝에 필자가 스스로 고안해 낸 방법이 있어 이를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조선시대 최고의 의학서인 허준의 동의보감과 옛날 많은 의서들에 자주 회자되는 약식동원(藥食同源) 즉 ‘약과 음식은 그 근원이 같다’라는 말에 대해 확고한 믿음을 갖고 있기에 일상에서 쉽게 접하는 음.. 2017. 10. 30. 더보기
GI보험? CI보험? 종신보험의 변천사 한국조세연구소에 따르면 1인 생애 의료비 지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2030년에는 8,896,334원에 이를 것이라고 합니다. 주요 질병의 발병 건수 및 치료비 역시도 상승하며 미래 질병 발병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데요. 이러한 걱정들을 해결해줄 종신보험, 그 변천 과정을 지금 알아보겠습니다. 김민지 2017. 3. 31. 더보기
운명을 이긴 암 환자의 특별한 믿음 <애니를 위하여> 얼마 전 할리우드의 명사 안젤리나 졸리 배우가 유방절제 수술을 한다는 소식이 들렸는데요. 처음엔 잘못 들었나 싶었죠. 여배우들이 미적 이유로 유방확대 수술을 한다는 소리야 들었지만, 절제 수술이라니 무슨 사연일까 해서요. 졸리가 그렇게 무리한 결정을 한데는 다른 사유가 있었어요. 그는 유전자 검사를 통해 암에 취약한 가족력을 알게 되었고 동시에 자신 역시 유방암과 난소암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걸 깨닫자 예방 조치를 한 것이지요. 여러분은 그녀의 결정을 듣고 어떤 생각이 드셨나요? 여배우로는 치명적일 수도 있는 이 결정에 대해 세간에서는 말들이 많았지요. 하지만 그 수술로 난소와 나팔관까지 모두 제거한 그녀는 “가슴과 자궁을 절제했지만, 여전히 난 여성이며 내 가족을 위해 내린 결정이 타당하다고 생각한다”.. 2015. 11. 6. 더보기
보건의 날 특집, 무료로 받을 수 있는 건강검진이 있다? 4월 7일 오늘은, 보건의 날입니다. ‘뭐 하는 날이지? 보건소 가는 날인가?’ 싶으신 분들 많으시죠? 국민 건강을 위해 국가에서 만든 날이라고 하는데요, WHO(세계보건기구)가 정한 세계 보건의 날이기도 합니다. 한화생명 블로그에서는, 보건의 날을 맞이해 ‘건강’한 삶을 생활 속에서 누릴 수 있는 팁들을 준비해 보았습니다. 시간만 내시면 무료로 받을 수 있는 국가건강검진까지 함께 챙겨 보세요! ▶건강검진, 어떤 것이 있을까? 우리나라의 국가건강검진 사업은 건강보험가입자들의 건강을 꾸준히 살피고 경제적 손실을 막아 가입자들의 장기적인 지출을 줄이고자 1980년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이후 1988년에는 직장피부양자, 2000년에는 특정 암 검사, 2007년에는 생애전환기 및 영유아 건강검진 시행 등 확.. 2015. 4. 7. 더보기
내 몸 챙기는 연령대별 건강법 - <여성편> 한국인 평균 연령 81.4세라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우리나라도 머지않아 100세 장수국가 반열에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하지만 한국인의 건강수명은 70.7세로 적어도 10년은 질환으로 고통받거나 치료를 하는 기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생활환경 및 식습관의 변화, 빠르게 변하는 사회에 적응하느라 다양한 질환 유병률이 크게 늘었는데요. 한국인이 두려워하는 질병인 '암'만 보더라도 발생 활률이 36.9%라고 하니 어마어마 하죠? 그렇다면, 한국인은 평균적으로 어떤 질환에 취약할까요? 질환을 알면, 미리 예방하고 건강을 지킬 수 있답니다! 그럼, 함께 살펴볼까요? ▶[깜짝 이벤트] 인포그래픽 소문내면 선착순 100% 선물 드려요! ☞ 인포그래픽 깜짝 이벤트 이렇게 응모하세요! 이동희 2014. 10. 30.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