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1시콘서트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한여름의 밤 클래식 선율, 8월 11시 콘서트에서 느껴보세요 참 오랜만에 여러분을 찾아뵙는 2020년의 네 번째 11시 콘서트. 그간 코로나19의 감염 우려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고자 잠시 공연을 미뤄두었는데요. 이번 7월부터 좌석 배치는 물론 발열 체크 등 방역 대책을 철저하게 세우고 여러분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오랜만에 찾아온 11시 콘서트, 과연 어떤 곡을 감상할 수 있었을까요? ▶ 한여름 밤의 꿈처럼 찾아온 7월의 11시 콘서트 7월 11시 콘서트의 첫 곡은 멘델스존의 ‘한여름 밤의 꿈’이 연주되었습니다. 은은한 달빛이 내리비치는 한여름 밤의 숲속, 그 훈훈하고 감미로운 정취를 배경으로 연인들과 요정들, 그리고 소박한 서민들이 엮어가는 이야기로, 셰익스피어의 희극 을 읽고 그 느낌을 한 편의 음악에 담아낸 곡입니다. 천재 소년 작곡가 멘델스존의 놀라운 재.. 2020. 7. 20.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클래식 선율로 느껴보는 이집트, 2월 11시 콘서트에서 만나세요 2020년에도 어김없이 여러분의 감성을 촉촉하게 적셔줄 11시 콘서트, 그 첫 번째 공연이 시작되었습니다. 2020년의 시작답게 힘차고 활기찬 느낌의 곡으로 우리를 맞이해주었는데요. 1월의 11시 콘서트는 과연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 경쾌한 곡으로 시작된 첫 번째 11시 콘서트 1월의 첫 번째 곡은 구노의 오페라 로 힘찬 막을 열었습니다. ‘아베마리아’로 유명한 샤를 구노가 작곡한 이 곡은, 오늘날까지 널리 사랑받으며 프랑스 낭만 오페라의 정수를 증언하고 있는데요. 특히 괴테의 동명 저작에 기초한 는 유럽뿐 아니라 미국에서도 대성공을 거둬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극장의 개관 기념작으로 선정될 정도였습니다. 이날 연주된 ‘왈츠’는 오페라 2막에 나오는 곡입니다. 2막의 무대는 한창 축제가 벌어지고 있는.. 2020. 1. 22.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새해의 활기를 담은 2020년의 첫 번째 11시 콘서트 어느덧 2019년의 마지막 11시 콘서트가 열렸습니다. 한화생명과 함께하는 11시 콘서트는 2019년 한 해 동안 아름다운 선율로 매달 특별한 선물을 해줬는데요. 2019년의 마지막 11시 콘서트는 연말 분위기가 담뿍 담긴 곡들로 채워져 있었는데요. 2019년을 행복한 기억으로 마무리해준 크리스마스 선물 같은 공연이었습니다. ▶ 12월,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클래식 선율 12월의 11시 콘서트는 ‘겨울’ 하면 생각나는 나라, 러시아 출신 음악가들의 곡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콘서트의 막을 연 첫곡은 12월의 축제가 시작되듯 힘차고 활력 넘치는 쇼스타코비치의 입니다. 이 곡은 옛 소련을 대표하는 작곡가인 쇼스타코비치가 제30회 혁명기념일을 축하하기 위해 쓴 작품으로, 제2차 세계대전 직후 쇼스타코비치는 오라토.. 2019. 12. 25.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미리 만나는 크리스마스, 아름다운 클래식 선율로 만나보세요. 11월의 11시 콘서트는 대입 수능 시험일이었습니다. 수능시험 날만 되면 귀신같이 추워지는 날씨 속에서도 11시 콘서트를 관람하고자 하는 여러분의 뜨거운 마음을 느낄 수 있었는데요. 오늘 공연된 곡들은 가을을 보내기 아쉬운 사람들의 마음을 대변해주는 듯한 느낌을 주는 곡들로 가득 채워져 있었습니다. ▶ 첼로의 선율로 느끼는 가을의 정서 오늘 11시 콘서트는 프랑스 출신 음악가들의 곡으로 알차게 채워졌습니다. 첫 곡은 포레의 입니다. 엘레지는 슬픔을 노래한 시라는 뜻으로 곡의 느낌 역시 슬픈 곡조로 이루어져 있는데요. 가브리엘 포레의 가장 유명한 작품이자, 가장 중요한 첼로 곡입니다. 이 곡은 원래 포레가 첫 번째 현악 사중주를 완성한 직후에 착수한 첼로 소나타의 느린 악장으로 작곡되었습니다. 하지만, 그.. 2019. 11. 20.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첼로의 깊은 선율로 느끼는 가을, 11월 11시 콘서트 2019년의 11시 콘서트가 벌써 10번째를 맞이했습니다. 10월의 11시 콘서트는 어느 때보다 풍성한 오페라 곡들로 채워졌는데요. 오페라 곡을 부르는 사람의 목소리와 그 곡을 연주하는 오케스트라의 환상적인 하모니를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 오페라 곡으로 즐긴 목소리와 악기의 하모니 이번 10월의 11시 콘서트는 어느 때보다 많은 곡을 선보였는데요. 1부에서만 4곡을 연주했습니다. 첫 곡은 바그너의 서곡입니다. 이 곡은 그의 다섯 번째 오페라로, 바그너가 중세시대부터 전해 내려온 독일의 전설 두 가지를 바탕으로 직접 대본을 쓰고 음악을 붙여 완성한 작품입니다. 1845년 드레스덴 궁정극장에서 바그너 자신의 지휘로 초연되었습니다. 흔히 ‘바그너 입문용’ 작품으로 추천되는 이 오페라의 스토리는 중.. 2019. 10. 23.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10월 11시 콘서트에서 클래식과 오페라 한 번에 즐겨볼까?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바람이 불어오는 9월, 11시 콘서트가 열린 날도 아침의 선선한 공기가 인상적인 날이었습니다. 9월의 11시 콘서트는 추석 연휴 동안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 줄 다채로운 협주곡으로 가득 채워져 있었는데요. 곡을 연주하는 다양한 악기의 소리를 느낄 수 있는 공연이었습니다. ▶ 추석 연휴 동안 지친 몸과 마음에 힐링을, 9월의 11시 콘서트 9월 11시 콘서트의 첫 곡은 활기차고 유쾌한 느낌의 입니다. 이 서곡은 브람스가 브레슬라우 대학에서 명예 학사 학위를 받은 데 대한 답례로 작곡되었는데요. 브람스의 작품 가운데 유난히 활기차고 유쾌하며, 드물게 관현악법이 두드러지는 곡입니다. 특히 팀파니, 큰 북, 트라이앵글, 심벌즈 등의 타악기가 적극적으로 활용되었는데요 마치, 군악대의 행진처럼 .. 2019. 9. 25.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추석 연휴 동안 지치고 힘든 몸과 마음 클래식으로 힐링하기, 9월 11시 콘서트 8월의 11시 콘서트는 광복절에 진행되었습니다. 이렇게 평화롭게 11시 콘서트를 관람할 수 있었던 것은 독립을 위해 노력한 독립투사들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 같습니다. 8월의 11시 콘서트에서는 독립을 갈망하던 독립투사의 마음을 잘 보여준 곡들이 가득했습니다. ▶ 독립을 향한 열망을 음악으로 느낀 8월 11시 콘서트 광복절, 8월의 11시 콘서트는 모차르트의 오페라 로 막을 올렸습니다. 마술피리는 모차르트가 세상을 떠나던 해에 작곡한 마지막 독일어 오페라로, 음악적으로 모차르트가 평생 구사했던 양식이 집약된 걸작이라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주요 등장인물 중 새 잡이 파파게노와 파파게나가 부르는 노래에는 오스트리아의 민요적 요소와 이탈리아의 희극 오페라 적 분위기가 공존하고, 타미노 왕자와 파미나 공.. 2019. 8. 21.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클래식 음악으로 떠나는 여행, 8월 11시 콘서트 태양 빛이 뜨거워진 7월, 빨리 휴가를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드는 날입니다. 여름 휴가까지 멀었지만 7월의 11시 콘서트에서는 음악으로 여름 휴가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7월보다 더욱더 무더워지는 8월에는 어떤 곡들이 여러분의 마음을 어루만져줄까요? ▶ 음악으로 즐긴 여름 휴가, 7월 11시 콘서트 올해의 일곱 번째 11시 콘서트는 모차르트의 오페라 곡으로 막을 올렸습니다. 모차르트의 은 모차르트가 빈으로 이주한 뒤 처음으로 발표한 오페라 곡인데요. 오페라의 내용은 터키 태수의 후궁으로 팔려 간 콘스탄체와 그녀를 구출하기 위해 후궁으로 찾아간 연인 벨몬테의 이야기입니다. 벨몬테는 하인 페드릴로의 도움으로 콘스탄체와 재회하는 데 성공하지만, 두 사람은 야음을 틈타 하인들과 후궁을 탈출하려다 궁지기인 오스민에.. 2019. 7. 17.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