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람스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추석 연휴 동안 지치고 힘든 몸과 마음 클래식으로 힐링하기, 9월 11시 콘서트 8월의 11시 콘서트는 광복절에 진행되었습니다. 이렇게 평화롭게 11시 콘서트를 관람할 수 있었던 것은 독립을 위해 노력한 독립투사들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 같습니다. 8월의 11시 콘서트에서는 독립을 갈망하던 독립투사의 마음을 잘 보여준 곡들이 가득했습니다. ▶ 독립을 향한 열망을 음악으로 느낀 8월 11시 콘서트 광복절, 8월의 11시 콘서트는 모차르트의 오페라 로 막을 올렸습니다. 마술피리는 모차르트가 세상을 떠나던 해에 작곡한 마지막 독일어 오페라로, 음악적으로 모차르트가 평생 구사했던 양식이 집약된 걸작이라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주요 등장인물 중 새 잡이 파파게노와 파파게나가 부르는 노래에는 오스트리아의 민요적 요소와 이탈리아의 희극 오페라 적 분위기가 공존하고, 타미노 왕자와 파미나 공.. 2019.08.21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클래식 음악으로 떠나는 여행, 8월 11시 콘서트 태양 빛이 뜨거워진 7월, 빨리 휴가를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드는 날입니다. 여름 휴가까지 멀었지만 7월의 11시 콘서트에서는 음악으로 여름 휴가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7월보다 더욱더 무더워지는 8월에는 어떤 곡들이 여러분의 마음을 어루만져줄까요? ▶ 음악으로 즐긴 여름 휴가, 7월 11시 콘서트 올해의 일곱 번째 11시 콘서트는 모차르트의 오페라 곡으로 막을 올렸습니다. 모차르트의 은 모차르트가 빈으로 이주한 뒤 처음으로 발표한 오페라 곡인데요. 오페라의 내용은 터키 태수의 후궁으로 팔려 간 콘스탄체와 그녀를 구출하기 위해 후궁으로 찾아간 연인 벨몬테의 이야기입니다. 벨몬테는 하인 페드릴로의 도움으로 콘스탄체와 재회하는 데 성공하지만, 두 사람은 야음을 틈타 하인들과 후궁을 탈출하려다 궁지기인 오스민에.. 2019.07.17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클래식으로 미리 즐기는 여름휴가, 7월의 11시 콘서트 어느덧 2019년의 11시 콘서트가 6번째를 맞았습니다. 6번째 11시 콘서트는 녹음이 짙어진 초여름의 싱그러움을 느낄 수 있는 곡들로 물들었습니다. 매월 다채로운 클래식 공연으로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는 11시 콘서트. 7월은 어떤 선율로 여러분의 마음을 채울 수 있을까요? ▶ 초여름의 싱그러움이 가득! 6월의 11시 콘서트는 차이콥스키의 행진곡으로 힘차게 시작되었습니다. 차이콥스키의 관현악곡 중 하나인 은 전쟁을 배경으로 탄생한 작품입니다. 1876년 세르비아와 투르크(오스만제국) 사이의 전쟁이 발발하자, 러시아는 ‘슬라브 동포’를 지원한다는 명분에서 세르비아의 편에 섰고, 결국 상황은 흑해를 둘러싸고 긴장 관계를 이어가던 러시아와 투르크의 격돌로 번지게 됩니다. 이런 시대적 배경 속에서 차이콥스키는 .. 2019.06.19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다가오는 2019년을 맞이하는 종합음악선물세트! 2018년 12월의 11시 콘서트는 겨울 분위기를 한껏 자아내는 흰 눈으로 장식됐습니다. 항상 11시 콘서트 날은 예술의 전당 주변부터 그 달의 계절에 가장 알맞은 기후와 날씨가 자리하곤 하는데요. 2018년 마지막 콘서트까지 그 느낌 그대로였습니다. ▶ 명곡 퍼레이드로 마감한 2018년 - 12월의 로시니 오페라 서곡으로 힘차게 시작한 12월 프로그램은 테마 이름처럼 명곡들의 행진이었습니다. 본래 독일의 대문호 쉴러의 희곡으로 만든 이 오페라는 오페라 본편의 공연보다 서곡이 더 인기를 얻게 됐을 정도로 유명한 연주곡입니다. 이날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의 이경숙 피아니스트의 연주는 그가 한 손을 다쳐 재활 중이었음에도 불구하고 2악장의 건반을 두드리는 순간, 쌓인 눈은 물론 관객들의 마음마저 따스한 선율.. 2018.12.21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삶의 활력을 더해주는 여름맞이 음악콘서트 2018년 6월의 두 번째 목요일의 아침은 흐린 하늘 때문인지 살짝 내린 비 덕분인지 조금 차분한 시작이었지만, 이날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의 연주는 가라앉아있던 기운을 하늘 높이 날려 보내며 객석을 메운 분들의 어깨를 들썩거리게 했다죠. 6월의 에서 펼쳐진 연주곡들에 무엇이 담겨있었기에 그렇게 날씨까지 바꿔버렸던 걸까요? 함께 그 현장을 보시죠. ▶ 신나는 선율에 박진감이 넘쳐흘렀던 협주곡과 랩소디 - 6월의 6월의 11시 콘서트는 어떤 악단과 지휘자가 함께 했을까요? 인지도가 높은 만큼 만나기는 어려운 강남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이제는 11시 콘서트에서 못 보면 섭섭함이 들 것 같은 김광현 지휘자의 멋진 호흡이 콘서트홀을 꽉 채운 시간이었는데요. 프로그램의 시작부터 대중에게 익숙하면서도 경쾌한 가 테이프.. 2018.06.20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오페라의 거장들이 함께하는 11월 콘서트 올해는 가을이 서둘러 온 티를 내는지 10월 13일 목요일은 약간은 서늘하다 싶을 정도로 선선한 바람이 예술의 전당 주변을 감싸고 있었습니다. 그래서인지 10월의 11시 콘서트는 평소보다 약간은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드보르작의 무곡부터 베토벤의 운명, 그리고 뜻 깊었던 앙코르곡에 이르기까지 풍성하고 따뜻한 연주와 함께 진행되었습니다.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가 빚어낸 아름다운 협연 무대 체코 춤곡의 명작, 드보르작 슬라브무곡 Op.46-8 g단조 오프닝과 앙코르 어느 쪽에서도 인기가 높은 곡, 드보르작의 슬라브무곡이 이번 11시 콘서트의 시작이었는데요. 9월 11시 콘서트의 앙코르가 브람스의 슬라브무곡이었다는 점에서 9월에 이어 다시 11시 콘서트를 찾아주신 관객에게는 색다른 재미가 느껴지지 않았을까 합니.. 2016.10.24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와 낭만파 거장들이 들려줄 10월 콘서트 한풀 꺾인 더위에 가을 향내가 풍기기 시작한 9월 8일,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는 매혹적인 관악기 주자와 호쾌한 교향악단의 앙상블이 펼쳐졌습니다. 뜨겁고 강렬했던 여름의 열기가 사라진 탓인지 여느 때보다 많은 청중들이 자리를 메운 가운데, 로시니의 오페라와 제이콥의 호른 협주곡, 그리고 브람스 피아노와 교향곡이 연주되었는데요. 기존 11시 콘서트에서 만나기 어려웠던 군포 프라임필하모닉과의 협연이 찬연하게 빛났답니다. ▶호른이 불러내는 마법 같은 음색과 브람스 스페셜 여러 재담을 낳은 로시니의 오페라 서곡 너무나도 유명한 오페라 는 로시니가 불과 13일 만에 전곡을 작곡한 희극 오페라곡입니다. 본래 프랑스 극작가 보마르셰가 만든 희곡이 원작인데요. 이 오페라는 줄거리상으로 모차르트의 오페라 의 전편에 해.. 2016.09.21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미래의 거장 10인 중 한 명 지중배 지휘자와 함께하는 8월 콘서트 2016.07.22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