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상스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클래식 선율로 느껴보는 이집트, 2월 11시 콘서트에서 만나세요 2020년에도 어김없이 여러분의 감성을 촉촉하게 적셔줄 11시 콘서트, 그 첫 번째 공연이 시작되었습니다. 2020년의 시작답게 힘차고 활기찬 느낌의 곡으로 우리를 맞이해주었는데요. 1월의 11시 콘서트는 과연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 경쾌한 곡으로 시작된 첫 번째 11시 콘서트 1월의 첫 번째 곡은 구노의 오페라 로 힘찬 막을 열었습니다. ‘아베마리아’로 유명한 샤를 구노가 작곡한 이 곡은, 오늘날까지 널리 사랑받으며 프랑스 낭만 오페라의 정수를 증언하고 있는데요. 특히 괴테의 동명 저작에 기초한 는 유럽뿐 아니라 미국에서도 대성공을 거둬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극장의 개관 기념작으로 선정될 정도였습니다. 이날 연주된 ‘왈츠’는 오페라 2막에 나오는 곡입니다. 2막의 무대는 한창 축제가 벌어지고 있는.. 2020. 1. 22.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미리 만나는 크리스마스, 아름다운 클래식 선율로 만나보세요. 11월의 11시 콘서트는 대입 수능 시험일이었습니다. 수능시험 날만 되면 귀신같이 추워지는 날씨 속에서도 11시 콘서트를 관람하고자 하는 여러분의 뜨거운 마음을 느낄 수 있었는데요. 오늘 공연된 곡들은 가을을 보내기 아쉬운 사람들의 마음을 대변해주는 듯한 느낌을 주는 곡들로 가득 채워져 있었습니다. ▶ 첼로의 선율로 느끼는 가을의 정서 오늘 11시 콘서트는 프랑스 출신 음악가들의 곡으로 알차게 채워졌습니다. 첫 곡은 포레의 입니다. 엘레지는 슬픔을 노래한 시라는 뜻으로 곡의 느낌 역시 슬픈 곡조로 이루어져 있는데요. 가브리엘 포레의 가장 유명한 작품이자, 가장 중요한 첼로 곡입니다. 이 곡은 원래 포레가 첫 번째 현악 사중주를 완성한 직후에 착수한 첼로 소나타의 느린 악장으로 작곡되었습니다. 하지만, 그.. 2019. 11. 20.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첼로의 깊은 선율로 느끼는 가을, 11월 11시 콘서트 2019년의 11시 콘서트가 벌써 10번째를 맞이했습니다. 10월의 11시 콘서트는 어느 때보다 풍성한 오페라 곡들로 채워졌는데요. 오페라 곡을 부르는 사람의 목소리와 그 곡을 연주하는 오케스트라의 환상적인 하모니를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 오페라 곡으로 즐긴 목소리와 악기의 하모니 이번 10월의 11시 콘서트는 어느 때보다 많은 곡을 선보였는데요. 1부에서만 4곡을 연주했습니다. 첫 곡은 바그너의 서곡입니다. 이 곡은 그의 다섯 번째 오페라로, 바그너가 중세시대부터 전해 내려온 독일의 전설 두 가지를 바탕으로 직접 대본을 쓰고 음악을 붙여 완성한 작품입니다. 1845년 드레스덴 궁정극장에서 바그너 자신의 지휘로 초연되었습니다. 흔히 ‘바그너 입문용’ 작품으로 추천되는 이 오페라의 스토리는 중.. 2019. 10. 23.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봄의 활기를 담은 3월의 클래식 선율 2019년 두 번째 11시 콘서트는 2월 14일, 밸런타인데이의 선물처럼 찾아왔습니다. 연인들이 사랑을 나누는 듯한 아름다운 선율로 꽉 채운 로맨틱한 공연이었습니다. ▶ 로맨틱한 선율을 선물 받은 밸런타인데이, 2월의 밸런타인데이의 첫 곡은 베토벤이 작곡한 유일한 오페라 곡 서곡이었습니다. 베토벤이 평생 갈망했던 ‘부부애’와 ‘인간해방’이라는 주제를 담고 있는 곡인데요. 독일 오페라의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위대한 걸작이라고 해요. 명쾌하고 자유로운 곡의 흐름이 특징인 곡이었습니다. 다음 곡으로는 평소 커피를 마실 때도 커피 알까지 세어가며 마실 정도로 철두철미한 성격이었던 베토벤도, 사랑할 줄 알았던 사람이라는 것을 느끼게 해준 곡입니다. 윤동환 바이올리니스트의 바이올린 연주가 인상적인 제1, 2번인데요.. 2019. 2. 20.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베토벤이 선사하는 로맨틱한 밸런타인데이 선물 2019년 첫 번째 11시 콘서트는 2019년의 첫 공연인 만큼 힘찬 행진곡풍의 곡들이 주를 이루었습니다. 게다가 11시 콘서트의 새로운 해설자 비올리스트 김상진 님의 재치 있는 해설로 음악에 더욱 몰두할 수 있었던 공연이었습니다. ▶ 서곡과 피아노 협주곡, 왈츠가 어우러진 1월의 2019년 첫 11시 콘서트는 서곡과 피아노 협주곡에 왈츠까지 등장하는 그야말로 클래식 종합 선물세트 같은 공연이었는데요. 2019년의 첫 11시 콘서트는 주페의 힘찬 경기병 서곡으로 막을 올렸습니다. 용감한 경기병의 모습을 암시하는 행진곡이 2019년의 시작을 힘차게 알리는 듯했습니다. 다음 곡으로 그리그의 피아노 협주곡이 이어졌는데요. 이날 피아노 연주자로 등장한 이택기 피아니스트는 2014년 헤이스팅스 국제 피아노 협주곡.. 2019. 1. 23.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아름다운 선율과 함께 하세요 톨스토이는 “음악은 영혼을 자극하는 위대한 힘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예술의 전당 콘서트 홀에서 열린 8월의 는 일상을 위로하고 활력을 불어넣는 음악의 힘을 더욱 강렬하게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무더운 여름을 청량한 감동으로 물들인 8월 11시 콘서트 세계적인 지휘자이자 천재적인 작곡가인 레너드 번스타인의 서곡이 밝은 에너지로 콘서트 장을 가득 채웠고, 찰스 T. 그리프스의 ‘플루트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시곡 A.93’은 묵직한 오케스트라 연주와 플루티스트 손유빈의 리드미컬한 플루트 선율이 어우러져 낭만적이고 서정적인 무대를 이끌어 냈습니다. 비제의 오페라 을 편곡한 ‘플루트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카르멘 환상곡’은 매혹적인 집시의 자유로운 매력에 흠뻑 빠져들게 만들기도 했죠. 차이콥스키가 모.. 2017. 8. 16.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