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인병

[인포그래픽] 달달함이 더해질수록 높아지는 당뇨위험, 인포그래픽으로 알아보자. 올해 여름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간식이 있죠, 바로 ‘흑당 버블티’’입니다. 쫀득쫀득한 떡 같은 타피오카 펄과 흑당 시럽을 듬뿍 넣어 달달 쫀득한 식감으로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흑당 버블티, 흑당밀크티는 깊게 우려낸 홍차를 차가운 우유에 넣어 만든 밀크티에 흑당 시럽을 섞어 만드는데요. 진한 캐러멜 느낌의 흑당을 넣어, 맛이 달콤하고 진하며, 홍차의 향긋함과 고소한 우유가 어우러진 풍미가 특징입니다. 독특한 맛으로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았지만, 한 가지 문제가 있다고 하는데요. 과연 무엇일까요? 인포그래픽으로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한 모금만으로도 피로가 풀릴 듯한 달달함을 자랑하는 흑당 버블티. 이 음료는 2010년 대만의 스린 야시장에서 탄생했는데요. 방송, 블로그 등을 통해 여행객 사이에.. 2019.09.27 더보기
매일이 월요일 같다? 직장인 만성피로 탈출법 3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직장인에게 수시로 찾아오는 불청객 ‘피로’. 일반적인 피로라면 하루 이틀 만에 풀리는 것이 정상인데요. 휴식을 취해도 잠을 자도 피로가 풀리지 않고 지속된다면 ‘만성피로’를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방치하고 넘기다가는 건강을 잃을 수도 있는 만성피로를 해결하는 그뤠잇한 방법을 소개해 드릴게요! ▶만성피로를 호소하는 직장인이 늘고 있다! 휴식을 취해도 회복되지 않고,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의 피로감을 호소하는 직장인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직장인 4명 중 1명은 가장 걱정되는 건강상의 문제점으로 만성피로를 꼽았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만성피로 증후군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2015년 기준 1만588명으로 집계되었는데요. 이 가운데 50대가 21.5%로 가장 많았고, 40.. 2017.11.22 더보기
약식동원(藥食同源), 음식이 곧 약이다! 유난히도 무더웠던 지난 여름의 찌는 듯한 폭염도 물러가고 어느 새 가을로 접어드는가 싶더니 벌써 밤낮의 일교차가 심해지면서 감기환자가 하나 둘씩 늘고 있네요. 기온의 변화가 심한 환절기에 감기에 걸리지 않으려면 따뜻하게 체온을 잘 유지하고 면역력을 증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 합니다. 면역력도 높이고 성인병도 예방하면서 활력이 넘치는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좋은 방안이 없을까 하고 오래 전부터 고민하든 끝에 필자가 스스로 고안해 낸 방법이 있어 이를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조선시대 최고의 의학서인 허준의 동의보감과 옛날 많은 의서들에 자주 회자되는 약식동원(藥食同源) 즉 ‘약과 음식은 그 근원이 같다’라는 말에 대해 확고한 믿음을 갖고 있기에 일상에서 쉽게 접하는 음.. 2017.10.30 더보기
만성피로에 시달리는 직장인! 새해엔 비타민C 챙기세요~ 2016.01.08 더보기
글로벌 기업을 뒤흔드는 설탕의 유해성 논란 우리가 마시는 음료에는 대부분 설탕이 들어갑니다. 힘이 없을 때 설탕이 들어간 달콤한 커피나 주스를 마시면 기분이 금새 좋아지고 힘이 생기죠. 설탕은 식품뿐 아니라 전기도금, 제지, 잉크, 염료, 직물, 목탄, 보일러, 타이어수선, 구두왁스 등의 산업 분야에도 쓰이고 있습니다. 다양한 방면에서 도움이 되는 설탕. 하지만 설탕을 너무 많이 섭취하면 비만이 되기 쉽습니다. 게다가 고지혈증, 골다공증, 성인병에 걸릴 수 있죠. 그래서 소비자는 설탕이 없거나 적은 식품을 찾고 기업들도 그에 맞춰 무설탕 식품을 개발하기도 합니다. 최근에는 이 같은 일 때문에 설탕을 쓰는 기업들이 곤란을 겪고 있다고 합니다. 어떻게 된 일까요? 최근 경제이슈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 설탕과의 전쟁 코카콜라, 네슬레 등 글로벌 식.. 2014.05.16 더보기
10년, 강산이 변해도 변하지 않은 사망사유는?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 말이 있죠. 그동안 우리 생활도 참 많이 변했습니다. 스마트폰의 보급으로 이제는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을 즐길 수 있고, 하이브리드카가 대중화되어 한 번 주유하고 서울에서 부산까지 왕복해도 기름이 남고 있습니다. 그 뿐인가요? 공상과학 영화에서만 볼 수 있었던 꿈의 에너지, 태양빛을 이용해 전기를 만들어 내기도 합니다. 어린 시절 꿈꿔왔던 미래가 하나하나 실현되고 있는 셈이죠. 반면에 변하지 않는 것도 있습니다. 바로 생로병사에 관한 것인데요. 아무리 생활이 변하고 과학이 발전해도 인간의 삶이 유한하다는 점은 변하지 않습니다. 수명이 늘어났다고는 하나 언젠가는 인간은 죽고 그 빈자리는 새로운 생명이 채우게 되는 것이 순리입니다. 다만 자연사를 제외하고 질병이나 사고로 사망한 경우.. 2012.05.10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