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금

꼭 알아야 할 세테크 용어 7가지 최근 직장인들 사이에서는 재테크의 수단으로 세금을 절약하는 ‘세테크’가 매우 각광받고 있는데요. 세금우대 상품부터 소득공제까지 그 방법도 다양하답니다. 오늘은 세테크를 하기 전 반드시 알아야 할 7가지 세테크 용어와 직장인들이 실생활에서 챙길 수 있는 간단한 세테크 방법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 국민 모두가 납부하는 세금이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세금을 내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하지만 사실상 우리가 내는 세금에 어떤 종류가 있는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은데요. 세금은 나누는 기준에 따라 여러가지로 구분할 수 있답니다. 먼저 가장 큰 분류로는 중앙정부가 거둬 들이는 ‘국세’와 지방정부가 거두는 ‘지방세’가 있습니다. 또한 세금을 납부하는 자에 따라 ‘직접세’와 ‘간접세’를 구분하기도 합니다. ‘직.. 2013. 11. 8. 더보기
흔한 절세방법은 NO! 연령별로 알아보는 절세전략은? 요즘 연말이라 그런지 소득공제다, 비과세다 해서 금융상품과 투자에 대한 관심이 더 커지고 있는데요. 그 중에서도 세금을 빼놓고 이야기할 순 없을 것 같아요. 열심히 일해서 번 돈이지만 한번 만져보지도 못하고, 곧장 빠져나가는 세금이 간혹 미울 때도 종종 있고요.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라는 말이 있듯이, 자세히 보면 매달 납부하는 세금을 알뜰하게 절약할 수 있는 금융상품들을 우리 주변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혹~하고 끌리는 금융상품을 섣불리 선택하는 것은 No! 세금을 줄이는 절세방법에도 전략이 숨어있는데요. 다가오는 2013년에 새롭게 바뀌는 개정안과 더불어 연령별로 나눠 미래를 설계하는 효과적인 맞춤형 절세전략을 공개합니다~! 쨔잔~ ▶세금을 줄이는 절세전략, 왜 필요할까요? 지난 .. 2012. 12. 13. 더보기
내년부터 바뀌는 세법 개정안, 보험부문 3가지 변화 우리나라 국민의 4대의무는 교육의 의무, 근로의 의무, 병역의 의무, 그리고 납세의 의무입니다. 물론 납세의 의무가 국민의 기본 의무라고는 하나, 내지 않을 수도 있는 세금까지 굳이 낼 필요는 없겠지요. 따라서 법과 규정을 정확히 지키는 범위 내에서 내야 할 세금을 정확히 내고, 줄일 수 있는 세금은 최대한 줄이는 재테크 노하우!! '절세방법'이 필요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포스팅은 내년부터 바뀔 것으로 예상되는 세법 개정안의 주요 내용 중 보험과 관련된 세법 개정안을 살펴볼까 해요. 왜? 그동안 세테크 수단으로서 최고의 금융상품이라 할 수 있는 보험상품의 가입에도 변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인데요. 이에 보험상품을 통한 절세 방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는 시간을 가지는 것도 중요하답.. 2012. 8. 29. 더보기
마일리지 적립은 꼬박 하면서, 세테크는 안 하세요? 최근 직장인 신조어 중 월급 ‘로그인-로그아웃’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인터넷 사이트에서 로그인, 로그아웃을 하는 것처럼 통장에 월급이 순식간에 들어왔다가 순식간에 빠져나간다는 의미인데요. 카드 값과 할부금, 공과금에 월세까지 자동 이체되고 나면 월급이 입금됐다는 기쁨도 잠시,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리는 현실을 ‘월급이 로그인-로그아웃했다’고 허탈하게 표현하는 것이죠. 이곳 저곳 쓸 데가 많지만 월급은 턱없이 부족하고, 한달 기다린 월급은 한나절이면 사라지는 불편한 진실! 대부분의 직장인들은 월급을 받으면 먼저 생활비 지출 후 남은 돈으로 어떻게 재테크를 할지 고민합니다. 이런 경우, 오히려 불필요한 지출이나 과소비로 인해 더욱 돈 모으기가 쉽지 않답니다. 또, 카드로 지출하는 게 좋은지, 현금으로 내는 게.. 2012. 7. 10. 더보기
초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하는 실수는? 한 번 실수는 병가지상사라는 말이 있습니다. 세상에 실수하지 않는 사람은 없다는 얘기겠지요. 삼국지를 보면 천하의 조조도 승패는 병가지상사(兵家之常事)라 했습니다. 전쟁에서 이기고 지는 것은 흔한 일이니 한 번 실수에 연연하지 말라는 의미일 것입니다. 사람들은 살면서 끊임없이 실수를 반복하고, 또 시행착오 과정에서 귀중한 깨달음을 얻기도 합니다. ▶ 투자자들이 흔히 저지르는 실수 투자자들도 예외는 아닐 것입니다. 단번에 대박을 내겠다는 욕심에 무리수를 뒀다가 후회의 나날을 보내기도 하고, ‘인생 뭐 있어’라는 쿨(?) 한 마음에 작전주에 몰빵했다가 심신이 붕괴되는 상황을 맞이하기도 합니다. 투자에 있어서만은 한 번 실수는 병가지상사라며 마음을 추스르기 어려운 경우가 많을 수도 있습니다. 그 한 번의 실수.. 2012. 6. 14.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