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질병

건강하고 즐거운 삶을 위한 건강검진의 중요성, 건강은 건강할 때 지킨다 질병에 걸리지 않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무엇일까요? 바로, 검진입니다. 건강검진이란 질병의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적절한 검사를 받음으로써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위험요소나 신체의 변화를 조기에 발견하여, 질병을 예방하고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는 생활습관을 배우고 실천하는 기회를 얻는 것을 말합니다. 그렇다면, 오늘은 여러분의 더 나은 삶을 위해 고민하는 한화생명과 함께 건강검진에 대해 알아볼까요? ▶ 건강검진은 왜 해야 하나요? 평균 수명이 늘면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건강관리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질병의 조기 발견과 예방인데요. 이에 따라 국가는 국민들의 건강증진과 의료비 절감을 목적으로 국민건강보험제도를 운영하고 국가건강검진을 시행 중입니다. 위 표에서 보는 것과 같이 우.. 2019.08.14 더보기
‘타이타닉 호’와 보험 속 비밀 이야기 타이타닉호의 해난 사고는 할리우드 영화로 만들어질 만큼 세계적으로 주목 받은 해난 사고 입니다. 타이타닉호는 화이트스타사라는 영국 선박회사에서 1911년에 건조한 대형 여객선인데요. 1912년 1월 14일 오후 11시경 타이타닉호는 항해를 시작한지 4일만에 북대서양에서 미국 뉴욕으로 하던 중 빙산을 보지 못하고 부딪히면서 많은 사람들이 희생당하는 비극이 일어났습니다. 타이타닉호가 만들어질 당시 세계에서 가장 큰 배였으며 그 시대 가장 영향력 있고 가장 부유한 계층들의 사람들을 포함하여2,200여 명이 탑승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하지만 타이타닉호는 첫 번째 항해에서 빙산에 부딪혀서 침몰하게 되는데요. 영국 상무성의 발표에 따르면 사망자 1,513명 생존자는 711명 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어마어마한 해난 .. 2018.11.23 더보기
미국의 아픈 과거, '노예보험' 미국은 세계에서 가장 민주적이고 인권을 존중하는 선진국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미국도 부끄러운 과거가 있는데요. 바로 ‘노예제도’ 입니다. 노예를 소유물로 여기며 인권을 탄압하는 것을 가장 잘 알 수 있는 ‘노예보험’ 은 어떤 이야기가 숨어 있을까요? ‘노예보험’ 이란 과거 미국 역사의 아픔뿐만이 아닌 보험이라는 제도의 양면성 또한 보여준다고 생각합니다. 과거의 잘못을 되새기며 같은 잘못을 반복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하지 않을까요. 김민지 2018.10.02 더보기
일교차 심한 가을, 환절기 건강관리 TIP! 유난히 무더웠던 여름이 지나고 가을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선선한 바람이 반가운 분들이 많을 텐데요. 하지만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큰 환절기엔 건강관리에 특히 유의해야 합니다. 하루에도 큰 폭으로 변하는 기온에 신체리듬이 깨지기 쉽기 때문이죠. 일교차 심한 환절기 건강관리를 위한 꿀 팁을 공개합니다! ▶왜 환절기에는 면역력이 떨어지는 걸까? 면역력은 외부에서 우리 몸에 침입한 세균이나 바이러스 등을 싸워 물리치게 하는 인체 방어 시스템입니다. 면역력이 약해지면 질병에 쉽게 노출되고 이겨내지 못하게 되는데요. 환절기가 되어 급격하게 기온 차가 나게 되면 신체 적응력이 떨어지게 되고, 적정 체온을 유지하기 어려워지면서 바이러스가 몸에 침투하기 좋은 환경이 조성됩니다. 환절기에 면역력을 더 세심하게 챙겨야 하는.. 2018.09.17 더보기
“암에 걸리면 다 죽는 건가요?” 암에 대한 오해 3가지! 의학과 과학이 발달하면서 우리는 100세 시대에 도래했습니다. 특별히 사고를 당하거나 큰 병에 걸리지 않는 한 건강하고 오래 살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이런 와중에 많은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병이 있으니, 바로 ‘암’입니다. 사람들이 흔히 암에 대해 오해하는 것 세 가지가 있다고 합니다. 지금 함께 알아보시죠 ▶암에 대한 오해 1. “설마 내가 암에 걸릴까?”라는 생각 정말 암은 쉽게 걸리지 않는 병일까요? 저는 회사 내에 검진센터가 있어 매년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받습니다. 피 검사부터 시작해서 웬만한 검사는 대부분 진행됩니다. 건강검진을 받으면서도 가장 걱정이 되는 것은 언제나 ‘암’입니다. 1년 사이 몹쓸 병이 내 몸 어디엔가 쑥쑥 자라고 있지는 않았는지 염려가 되는데요. 직장동료 중에 암 진단을 받.. 2018.09.14 더보기
내가 40대에 치매 걸릴 확률은? 치매 확률 계산법! 기업체나 공무원을 대상으로 하는 일반 강연에 가면 먼저 질문을 던졌을 때, “가장 무서운 질병이 무엇입니까?” 한결같은 답변은 바로 ‘치매’입니다. 바꿔 말하면 오늘날 사람들이 가장 걸리기 싫어하는 병이 바로 ‘치매’라는 것입니다. 왜 사람들은 치매를 두려워할까요? 치매는 우리나라 10대 사망 원인에 포함되는 병은 아닌데요. 암이나 심장병, 중풍, 뇌질환, 고혈압, 당뇨처럼 사람을 직접적으로 죽이는 질병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치매는 오랜 기간 사람의 인격을 갉아먹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두려워합니다. 치매의 ‘위험 요인’은 모든 사람의 공통 관심사인데요. 40년 뒤 자신이 치매에 걸릴지 아닐지 궁금하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요? 위의 표를 보시면 치매환자 수가 증가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만일 자.. 2018.07.20 더보기
실손보험과 해외여행자보험, 중복보장이 가능한가요? 해외여행을 떠나기 전 ‘해외여행자 보험’ 가입을 고민해 본 적 있으실 텐데요. 국내에서 가입한 실손의료보험이 있다면, 이를 활용해 해외여행자 보험 못지않은 보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해외 나갔을 때 더 빛을 발하는 실손의료보험 활용 꿀팁, 지금부터 알려 드릴게요! ▶ 뜻하지 않은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해외여행 2017 손해보험 통계연보를 보면 한 해 평균 보험사고는 연간 6만 건으로 이 가운데 5만 1천 건이 해외에서 발생했다고 합니다. 또 가장 많은 보험금 청구 사유는 휴대품 손해에 대한 보험금 지급이 1위(34,460건)이었고, 다음으로 해외에서 발생한 질병 치료비 지급(12,081건), 상해 치료비 지급(4,391건) 등이었습니다. 아무 사고 없이 무사히 여행을 끝낸다면 좋겠지만 여행 중에는 예상.. 2018.07.17 더보기
전세계의 고민인 고령화 사회, ‘치매’에 대비하려면? 미국 최고의 부자 락펠러 가문의 안주인이었던 블란쳇 락펠러, 뉴욕 현대미술관장이었으며 사교계의 여왕이었지만 그녀의 말년은 비참했습니다. 83세로 세상을 떠난 그녀의 병명은 바로 치매. 미국의 로날드 레이건 前 대통령, 영국의 마가렛 대처 수상, 영화 의 주인공 찰턴헤스턴, 찰스 브론스 모두가 치매로 고통받다가 생을 마감한 유명인인데요. 고령사회(aged society)에 진입한 우리나라도 안심할 수는 없습니다. 지난해 중앙치매센터「대한민국 치매 현황 2017」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 중 치매 환자는 66만 명(9.8%), 2024년 100만 명(10.3%), 2041년 200만 명(12.3%)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12분에 1명, 노인 인구 10명 중 1명은 치매 환자인 셈입니다. .. 2018.07.05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