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산관리

다양하고 폭넓게 활용하는 편리한 자산관리 제도, 신탁으로 일상의 고민을 해결한다. 여러분은 ‘신탁’을 알고 있나요? 신탁과 관련한 세미나와 강의를 할 때마다 은행업이 무엇인지 아는 사람은 손을 들라고 하면, 대부분 손을 듭니다. 다음으로, 증권업이 무엇인지 아는 사람은 손을 들라고 하면 삼 분의 이 정도 되는 분들이 손을 듭니다. 그러면, 보험업이 무엇인지 아는 사람은 손을 들라고 하면 약 삼 분의 일 정도 손을 듭니다. 마지막으로 신탁업이 무엇인지 아는 사람은 손을 들라고 하면, 대부분 손을 들지 않을 정도로 잘 모르는 개념인데요. 오늘은 여러분이 잘 모르지만, 알고 보면 쉽고 유익한 ‘신탁’에 대해 알아볼까 합니다. ▶ 나의 자산을 안전하게 믿고 맡기는 ‘신탁’ 그렇다면, 신탁이란 무엇일까요? 말 그대로 믿고(信), 맡길(託) 수 있다는 뜻으로, 나의 재산을 믿고 맡기는 제도 가운.. 2019.07.02 더보기
불확실한 경제 속, 부자들을 통해 본 자산 관리 방안 지난 1월 24일 올해 처음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한국은행은 기준금리 1.75%를 동결하고, 2019년 국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2.7%에서 2.6%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한국은행은 향후 성장 전망을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 평가하고, 상방 위험과 하방 위험을 제시했는데요. 불확실하다는 것은 경기가 나빠지는 것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닙니다. 예상보다 개선될 수도 있고, 악화할 수도 있다는 의미이죠. 기대를 벗어나는 것 자체가 위험으로 파악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안개 속을 걷는 듯한 경제 상황, 부자들은 과연 어떤 방식으로 자산 관리를 하고 있을까요? ▶ 국내외 경기, 상하 양방향 리스크로 불확실성 여전. 한국은행이 언급한 올해 우리나라 경기의 상방 리스크는 미·중 무역협상 타결에 따른 불확.. 2019.03.11 더보기
행운의 황금돼지해, 현명한 재테크를 위한 PIGS 법칙 2019년 기해(己亥)년은 지난 1959년 이후 60년 만에 맞이하는 황금돼지 해입니다. 10천간(天干) 중 기(己)는 흙 토(土)에 해당해 황금색을 뜻하며, 해(亥)는 12지지(地支) 가운데 마지막 동물인 돼지를 의미하는데요. 오늘은 황금돼지해를 맞아 황금돼지해에 깃든 의미와 돼지해 PIGS에 맞춘 자산관리법에 대해 알려드릴게요. ▶ 풍요와 다산을 상징하는 돼지, 기해년은 출생아 수도 남다르다 돼지는 재물과 행운을 상징하고 풍요로움과 다산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일반적으로 돼지띠는 성격이 온화하고 선량하며 책임감이 강하고 성실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유독 돼지해에 출생아 수가 많아지는 것도 자녀가 긍정적인 기운을 받고 태어나길 바라는 부모의 마음이 모아진 결과일 수도 있겠죠. 통계청에 의하면 2007.. 2019.02.25 더보기
5060세대 은퇴 후에도 자산관리가 필요한 이유 각본 없는 드라마, 스포츠 명경기 또는 극적인 상황이 펼쳐질 때 흔히 쓰는 말이 있습니다. 바로“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다”라는 말인데요.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명문구단 뉴욕 양키스의 포수였던 ‘요기베라(1925~2015)’가 현역에서 은퇴한 후 뉴욕메츠 감독으로 활동할 당시 남긴 명언입니다. 인생은 가끔 스포츠 경기에 비유되곤 합니다. 그 이유는 아마도 인생을 살아가면서 예상치 못한 상황이 전개되고 때로는 기쁨과 환희, 슬픔과 눈물을 가져다줄 일들이 비일비재하기 때문일 텐데요. ▶ 100세를 하루 24시간으로 쳤을 때, 75세는 몇 시일까? 인생 100세 시대에는 이런 인생을 하루 24시에 비유하기도 합니다. 100세를 기준으로 4등분해 나이를 적어보고 그 옆에 시간을 적어보면, 그 .. 2019.02.13 더보기
세대 생략 증여, 아들보다 손자가 더 유리한 이유는? 최근에 재산을 자식이 아닌 손주에게 증여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고 합니다. 1세대의 재산이 '1세대→2세대→3세대'에서 2세대를 건너뛰고 '1세대→3세대'로 이동하여 세대 생략 증여라고도 합니다. 우리나라의 증여세와 상속세의 세율은 최소 10%부터 시작하여 과세표준이 30억이 넘으면 50%까지 부과되는데, 손주에게 바로 증여하면 두 번 낼 세금을 한 번만 내서 세금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 세대 생략 증여는 30% 할증 과세 상속증여세법에서는 자녀가 생존해 있는데도 손주에게 증여할 때 일반 증여세에 30%를 가산합니다. 단, 증여재산가액이 20억 원을 초과할 경우 40%를 가산합니다. ▶30% 할증 과세에도 절세 효과 커 부의 대물림에 활용 고령화 현상에 따라 조부모 및 자녀의 나이도 많아져서 상속 .. 2018.12.04 더보기
텅장 탈출하고 싶은 밀레니얼 세대, 합리적인 자산관리 방법은? 밀레니얼 세대가 전세계 소비시장의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주요 기업들은 기성세대와는 명확하게 다른 성향을 드러내며 제품이나 서비스의 성패를 좌우할 밀레니얼 세대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구매 결정권을 쥔 소비의 주축으로 떠오른 밀레니얼 세대는 지금이 재테크 적령기라는 사실을 감안해 합리적 자산관리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하겠죠. ▶밀레니얼 세대(millennial generation)란? 밀레니얼 세대는 1981년부터 1996년 사이에 태어난 인구를 지칭하는데요. 새천년인 2000년 이후 성인이 되는 세대라는 의미입니다. 전세계의 밀레니얼 세대는 18억 명으로, 세계 인구 가운데 4분의 1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리나라 밀레니얼 세대는 1,098만 명 정도로.. 2018.11.07 더보기
미성년자 상속재산 이전을 위한 타익신탁 활용기 일찍이 부모님을 여읜 김수안(32세, 가명) 씨는 여동생(김정안, 12세)이 한 명 있습니다.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동생은 후견인으로 선임된 고모가 돌보고 있는 상황입니다. 얼마 전 할아버지가 돌아가시면서 남긴 거액의 상속재산을 부모님 대신 동생의 지분까지 상속받은 수안 씨는 고민이 하나 생겼습니다. 주변 친척들의 따가운 시선이 그녀를 괴롭히기 시작한 것입니다. 현재 미성년자 신분인 동생의 상속재산을 본인이 관리하고 있는데, 주위 친척들이 과연 동생에게 상속재산이 이전될 수 있을지 의문을 표하고 있는 것입니다. 수안 씨는 친척들도 공감하고 수긍할 수 있는 한편 안전하고 확실하게 동생에게 본인 몫의 상속재산을 넘겨줄 수 있도록 “신탁(信託, Trust)”을 통해 비슷한 고민을 해결한 사례*를 떠올린 친구.. 2018.06.29 더보기
형제간 재산 분쟁을 방지하기 위한 열쇠, ‘장애인 신탁’ 부모님을 편히 모시고 싶은 건 모든 자식이 똑같겠죠. 이런 마음으로 주택 구입 시 본인 자금, 또는 대출을 받은 후 부모님 명의로 아파트를 구입하였다가 훗날 명의를 본인 앞으로 바로잡고 싶다고 상담하는 고객님들을 가끔 만납니다. 효심으로 부모님 명의로 한 부동산이 훗날 상속인들 간 재산 분쟁의 대상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알고 뒤늦게 후회를 하면서요. 장애(지체 장애 6급)가 있는 김상숙(가명) 씨는 10여 년 전 서울 송파구 소재 A 아파트를 어머니 명의로 구입하고 그곳에 어머니를 모셨습니다. 그동안 보유세인 재산세는 김상숙 씨가 납부해 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런데 최근 남모를 걱정이 하나 생겼습니다. 어머니(1935년생)가 연로하셔서 갑자기 돌아가시게 되면 다섯 형제 간 재산 분쟁이 생길 수 있기 .. 2018.05.31 더보기